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총선 1년 앞두고 채비하는 정치권

여야, 공천룰 정비 착수…보좌진 지역근무 늘고 언론인 영입 움직임

2019-04-17 16:10

조회수 : 8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정치권의 시선이 내년 총선으로 옮겨가고 있다. 특히 여야 모두 공천 룰 개정 작업에 속도를 내면서 정치권이 본격적으로 '총선 모드'로 전환하는 모습이다.
 
17일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당은 총선을 앞두고 잠정적인 공천 기준을 밝히는 등 여야 가운데 가장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현역 의원이 다음 총선에 재출마할 경우 경선을 원칙으로 하고, 정치신인에게는 가산점 10%를 부여하기로 했다. 공천 기준은 이달 중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총선 대비용 인재 영입에도 힘을 쏟고 있다. 앞서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입당했고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과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도 입당을 앞두고 있다. 최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총선 차출론도 수면위로 떠올랐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정부나 청와대에서 아주 역량이 있는 분들이 내년 총선에 참여해 좋은 성과를 내는 것이 문재인정부 성공을 위해서 대단히 중요하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도 신정치혁신특위 산하 공천혁신소위를 통해 상향식 공천의 오픈 프라이머리 도입과 정치 신인 가산점 부여 등 새로운 공천시스템을 계획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의 공천 적용 방법도 준비 중이다. 김선동 공천혁신소위 위원장은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앞으로 2번 정도 회의를 거쳐 공천의 방향을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당원협의회의 활동성과를 평가하는 당무 감사도 실시할 계획이다. 현재 활동하고 있는 당협위원장들의 대폭 물갈이 가능성이 거론된다. 당 정책위원회에서는 조만간 총선 주요 공약을 다듬을 것으로 보인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 정권의 실정을 부문별로 비판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방향의 공약을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의 경우 비교적 준비 속도가 더딘 편이다. 총선에서 정계개편과 선거제 패스트트랙 성사 여부 등이 최대변수가 될 수 있는 만큼 추이를 지켜보는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여야 할 것 없이 지역 현안 챙기기와 조직 관리를 위해 지역구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는 보좌진이 최근 부쩍 늘었다. 한 의원실 보좌진은 "총선을 앞두고 서울과 지역구 사무실을 오가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며 "지역 보좌진을 늘리는 일도 많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 국정감사가 끝나면 지역관리에 특화된 보좌진으로 대거 교체될 것으로 예상된다. 요근래 언론인 출신 인사를 보좌진으로 채용하려는 경향도 눈에 띈다. 실제 의원실 채용 정보에 'SNS 전문가'와 '우수한 작문 능력'을 우대조건으로 내건 경우가 많았다. 정치권 관계자는 "총선을 앞두고 홍보가 중요하다는 측면에서 언론인의 능력을 중요하게 여길 수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가 17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원외지역위원장 총회에서 박수를 받고 있다. 같은 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