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이해찬 "주식거래 문제 삼는건 자본시장 부정"

이미선 '결격사유 없음' 결론…동시에 청 인사검증 보완 요구

2019-04-16 15:18

조회수 : 1,09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6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과다 주식투자' 논란에 대해 "결격사유가 없다"면서도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인사기준으로 보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취임 후 8번째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후보자에 관해 주말이 지나면서 의혹이 해소되고 있고 결격사유는 없다고 본다. 단순 주식거래를 문제 삼으면 자본주의 시장 자체를 부정하는 오류를 범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동시에 청와대를 향해선 "국민 눈높이에 맞는 기준이 하나 있으면 좋겠다"면서 "청와대는 현재 7대 인사기준을 갖고 있으나 국민정서에 맞게 보완할 필요도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인사검증 실패의 배경에 당청 간 의사소통 부재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엔 "매주 일요일 총리와 간담회하고 매달 고위 당정협의회도 하며 소통을 많이 한다"면서 "이런 자리 등에서 국민정서에 맞는 인사기준 보완을 이야기했고 더 강조하겠다"고 했다. 
 
16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사진/뉴시스
 
이 대표는 또 내년 총선을 앞두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부산 차출론이 제기되는 데 대해 "선거는 사람을 차출해 쓰고 그러는 게 아니라 본인이 의지가 있느냐 없느냐가 제일 중요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날 입당한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등 당으로 복귀한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역할과 관련해서는 "현재 본인들의 의사를 아직 구체적으로 들어본 바가 없다"면서 "윤 전 수석은 성남 중원구에 출마하겠다는 말을 직접 했으나 다른 분들은 아마 본인이 활동했던 지역에 출마하려고 준비를 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올해 민생안정과 경제활력 제고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이 가장 역점을 두는 것은 민생안정과 경제활력으로, 이번 추경도 미세먼지 대책과 강원도 산불 피해구제, 포항지진 대응 등과 같은 시급한 현안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준비하고 있다"면서 "올해 세계성장률 전망치가 하향조정 되고 있으나 민주당이 최선을 다해 방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역설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