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산림청, 강원 산불 피해지역 '현장 조사·복구 작업' 착수

김재현 청장, 10일 현장점검…산림분야 조사·복구 추진단 구성

2019-04-10 13:30

조회수 : 8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산림청이 지난 4일 강원도 고성, 강릉, 인제에서 발생한 산불 피해지를 현장점검하고 신속한 조사·복구에 나선다.
 
산림청은 김재현 청장이 10일 고성, 강릉 산불 피해지역을 방문해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조사 방향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강원 산불로 집계된 산림 피해 규모는 당초 530헥타르(ha)로 잠정 집계되었지만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위성영상으로 분석한 결과 고성, 속초, 강릉, 동해, 인제 등 5개 시·군 합계 잠정 1757ha(고성·속초 700ha, 강릉·동해 714.8ha, 인제 342.2ha)로 분석됐다. 정확한 피해면적은 산림청 주관으로 현장 조사를 통해 확정할 계획이다.
 
이날 김 청장은 피해 현장을 둘러본 뒤 강원도 동해안산불방지센터와 강릉국유림관리소를 방문해 직원들과 산불재난특수진화대원들을 격려했다.
 
앞으로 산림청은 범정부적 수습대책의 일환으로 '산림분야 조사·복구 추진단'을 구성해 산림분야 피해를 면밀히 조사할 계획이다. 아울러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응급·항구 복구 계획을 수립한다.
 
현장조사는 오는 19일까지 10일간 진행하며,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강원도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동해시, 인제군 등과 합동으로 진행한다.
 
응급 복구는 주택지, 도로변 등 생활권과 관광지에 대해 연내 긴급 복구 조림을 추진한다. 항구 복구는 정밀 산림조사 후에 자연환경과 산림기능을 종합 고려해 내년부터 연차적으로 복구 조림을 실시할 계획이다.
 
김 청장은 "이번 강원 동해안 일원 산불 대처에서 드러난 문제점이 있다면, 면밀히 파악하고 개선책을 조속히 마련할 것"이라며 "향후 대형산불 발생 시 조기 진화를 위해 진화장비와 대원 등 필요한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5일 오후 강원 인제군 남면 남전리 산불현장에 투입된 산림청헬기가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