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트위터 CEO 만나 "국민과의 소통, 이 시대에 가장 필요"

"사람들 속에 있는 욕망을 끄집어내 제품화하는 것이 혁신"

2019-03-21 19:00

조회수 : 3,0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대통령으로 국정을 국민에게 홍보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과 서로 소통하는 것이야말로 이 시대 가장 필요하고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도시 CEO를 접견하고 디지털 소통,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창업가 정신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도시 CEO가 3월 방한 계기에 문 대통령을 만나고 싶다고 지난 1월 말 예방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이 이를 수락해 접견이 성사됐다. 
 
한정우 부대변인에 따르면 도시 CEO는 "문 대통령이 트위터 계정을 가지고 있는 것에 감사하다"면서 "(문 대통령이)평범한 사람의 진정성을 보이는 모습에 감동했다. 해외 다른 정상들도 본받을 만한 모범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는 디지털 리더십, 디지털 정부, 개방된 소통에 관심이 많은데, 문 대통령이 좋은 모델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나를 비롯해 청와대, 정부가 트위터 등 SNS 계정으로 국민과 소통하고 있다"면서 "국민청원도 온라인으로 소통하고 답변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데, 그렇게 하는 이유가 주권자인 국민이 일상적으로 정치에 참여함으로써 민주주의를 더 건강하게 만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통 사람의 일상생활에서도 트위터가 중요한 소통수단이 됐는데, 어떻게 아이디어를 갖게 됐는지 궁금하다"고 질문했다.
 
도시 CEO는 "내일이 트위터의 13번째 생일이다. 어릴 때부터 지도에 관심이 컸고, 도시가 어떻게 움직이는지 연구해 왔는데, 결국 사람이 중요하다는 걸 알게 됐다"며 "휴대폰으로 사람들에게 메시지 보내는 것을 개발했는데 좋은 반응이 있었다. 트위터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해서 발전하게 됐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사람들 속에 있는 욕망을 끄집어내 제품화하는 것이 혁신이라 생각한다"면서 "한국도 혁신창업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만들고 일자리도 창출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혁신창업에 대한 조언과 혁신창업에 도전하는 젊은이들에게 해 줄 이야기가 있으면 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도시 CEO는 "개인적으로 도움을 받았던 것은 '실패해도 괜찮다'는 것"이라며 "실리콘밸리가 가진 장점은 모두가 배울 수 있도록 돕는 구조다. 그 속에서 새로운 도전이 큰 성공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실패하더라도 다시 시도할 수 있고 배워서 더 잘 할 수 있는 게 중요하다. 최선의 혁신은 위험을 감수해도 괜찮은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도 "실패해도 다시 일어날 수 있는 환경, 실패의 경험을 공유하고, 그것을 통해 더 큰 성공을 이룰 수 있는 환경이 중요하다는 것에 공감한다"고 고개를 끄덕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트위터 계정을 활발하게 이용하며 국민과의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글로벌 정치인 중 인도 나렌드라 모디 총리,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트위터 아시아-태평양지역 언급량 순위 4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본관에서 잭 도시 트위터 CEO(최고경영자)와 접견을 마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