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maroniever@etomato.com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글래스 루이스, 현대모비스 배당안에 찬성 권고

2019-03-13 14:31

조회수 : 1,24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글로벌 의결권 자문사 '글래스 루이스'가 현대모비스가 제안한 배당안에 찬성의 뜻을 나타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글래스 루이스는 오는 22일 현대모비스 주주총회를 앞두고 현대모비스 배당 제안에 찬성하고 엘리엇 방안에는 "미래투자를 위해 동의하기 어렵다"면서 반대를 권고했다. 앞서 현대모비스는 보통주 1주당 4000원, 엘리엇은 1주당 2만6399원의 배당을 각각 제안했다. 
 
글래스 루이스는 "급변하는 자동차 업계에서 적절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연구개발(R&D) 투자와 인수합병(M&A) 활동이 필수적"이라며 "현대모비스 이사회가 제시한 투자 전략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사외이사 선임과 관련, 글래스 루이스는 현대모비스 이사회가 제안한 칼 토마스 노이먼, 브라이언 존스 후보에 대해 "창사 최초 외국인 사외이사 선임으로 이사회의 다양성과 전문성, 독립성을 확보해 기업 경영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글래스 루이스가 22일 주총과 관련, 현대모비스 배당안에 손을 들어줬다. 사진/뉴시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고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과 배형근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하는 방안에도 찬성했다. 
 
다만 엘리엇이 제안한 로버트 알렌 크루즈, 루돌프 마이스터 후보에 대해서도 찬성의 뜻을 밝혔다. 아울러정관에 명기된 이사의 수를 현재 9인에서 11인으로 변경할 것을 함께 권고했다. 
 
글래스 루이스는 "이사회 정원을 현행 9명으로 유지할 경우 회사 측이 제안한 사외이사 후보 2명은 찬성하고 엘리엇이 제안한 사외이사 후보 2명은 반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엘리엇은 글래스 루이스의 방침에 환영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엘리엇 측은 "글래스 루이스는 자문보고서를 통해 현대모비스 이사회를 9명에서 11명으로 확장하는 안과 엘리엇의 주주제안 사외이사 후보 두 명을 선임하는 안에 찬성할 것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