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교통비 30%이상 줄이는 '광역알뜰교통카드' 전국 어디서나 쓴다

한장으로 전국 어디서나 이용…이르면 내년 전국시행 확대

2019-03-07 09:35

조회수 : 1,18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대중교통비를 30% 이상 절약할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의 전국 도입을 본격화하기 위해 정부가 올해 시범사업 규모를 확대한다. 전국 어디에서나 한장의 교통카드로 이용할 수 있는 이 카드는 이르면 내년 전국에서 쓸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이같은 내용의 '광역알뜰교통카드 2.0' 설명회를 열고, 올해 시범사업 참여 지자체를 공모한다고 밝혔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전이나 그 후에 걷거나 자전거를 타면 그 이동 거리만큼 마일리지를 적립해주는 제도다.
 
 
정기권 카드가 교통비 정액보다 10% 할인된 금액으로 판매되며 보행·자전거로 쌓은 마일리지를 통해 최대 20%까지 추가로 할인해줘 최고 30%까지 교통비를 절감할 수 있다.
 
국토부는 작년 세종시와 울산시, 전주시에서 체험단과 일반 국민이 참여하는 시범사업을 진행해 불편 사항을 분석해 개선안을 만들었다. 이에 업그레이드된 광역알뜰교통카드는 한장의 카드로 전국 어느 곳에서나 사용할 수 있다. 지정 충전소를 찾아가 직접 월 55000원 수준의 선불보증금을 먼저 내야 했던 방식도 개선해 후불식으로 바꿨다.
 
게다가 기존 할인 혜택에 더해 신용카드사, 지자체, 기업체와 협업을 통해 차량 2부제에 참여하거나 대중교통 이용 실적이 많은 시민은 이에 비례해 추가로 교통비를 할인해준다는 방침이다.
 
강주엽 국토부 교통정책조정과장은 "광역알뜰교통카드가 국민 교통비 부담을 줄이고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는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시범사업을 통해 더 편리한 카드를 만들어 전국 시행을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