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지은

jieunee@etomato.com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SKT, DT와 합작회사 설립 나선다…네트워크·미디어·보안 쌍끌이 협력

2019-03-03 09:00

조회수 : 2,2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SK텔레콤이 유럽 통신사 도이치텔레콤(DT)과 손잡고 네트워크·미디어·보안 등 기술 개발 협력에 나선다. 향후 5세대(5G) 이동통신 생태계 확장을 위해 공동 사업을 대대적으로 확대, 조인트벤처(JV) 설립까지 검토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3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9에서 도이치텔레콤과 5세대(5G) 네트워크·미디어·보안 기술을 공동 개발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최진성 도이치텔레콤 부사장은 "지난해 각 회사의 자회사인 IDQ(SK텔레콤 자회사)와 MobiledgeX(도이치텔레콤 자회사)에 전략적 상호 투자하기로 합의를 했고, 이번에 JV 설립을 전제로 한 MOU를 체결했다"면서 "양사가 기술을 라이센싱하는, 통신사 간 기술협력회사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부사장은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 출신으로 지난 2017년 기술전략 및 연구개발(R&D) 담당 부사장으로 스카우트된 인물이다. 
 
우선 SK텔레콤은 5G 상용화를 앞둔 도이치텔레콤과 세계 최초 5G 상용화 노하우를 전달할 방침이다. 4G 롱텀에볼루션(LTE)부터 세계 최고 수준을 지켜온 네트워크 운용 기술을 공유한다. 차세대 미디어·보안 기술 등에 대한 공동 개발과 사업 협력도 추진한다. SK텔레콤은 5G 상용망 구축을 통해 네트워크 분야에서 선도기업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으며, 미디어 영역은 모바일 생방송 기술 TLS(T Live Streaming)를 옥수수 실시간 채널에 적용, 상용화에 성공하기도 했다. 보안 영역에서는 ADT캡스, 양자암호업체 IDQ 인수를 통해 5G 시대에 맞춰 보안 기술 및 사업 역량을 강화한 바 있다. 
 
최 부사장은 "양사가 각자 시장경쟁력 있는 기술에 집중하기 위해 기술(Tech) JV를 만들어보자는 논의가 있었다"면서 "SK텔레콤의 경우 컨슈머 위주의 이미지를 탈피해 5G 시대에는 스마트팩토리 등 기업간거래(B2B)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SK텔레콤과 도이치텔레콤아 협업해 만든 블록체인 신분증을 모델들이 선보이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아울러 이번 협약을 통해 SK텔레콤은 유럽 관련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양사의 기술력과 도이치텔레콤의 유럽 시장 영향력을 바탕으로 5G 기반 미디어는 물론 보안 사업 기회가 창출될 수 있다는 얘기다. 
 
SK텔레콤은 자사의 기술·솔루션을 바탕으로 글로벌 합종연횡을 강화하고 있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CES 2019에서 미국 지상파 방송사 싱클레어 방송 그룹과 JV 설립 관련 협약식을 진행한 바 있다. 싱클레어 방송 그룹은 2017년 기준 미국 내 가구 단위 시청 점유율 40%를 차지하고 있는 방송사다. 양사는 합작회사에 각각 1650만달러씩 총 3300만달러(약 370억원)를 투자해 공동 경영에 나서기로 했다. 합작회사는 방송망과 통신망을 결합해 새로운 형태의 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도이치텔레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유럽의 네트워크, 미디어 및 보안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5G 시대를 맞아 SK텔레콤이 보유한 핵심 기술력을 기반으로 국내외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