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한국당, '드루킹 사건' 재특검 추진

나경원 "김경수 특검, 기간 연장 안된 반쪽 특검"

2019-02-20 17:22

조회수 : 98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20일 이른바 '드루킹 사건'에 대한 재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및 김경수 드루킹 특별위원회 연석회의에서 "김경수 (경남지사) 특검은 유일하게 기간 연장이 안 된 반쪽 특검"이라며 "온전한 특검을 위해 한국당은 다시 한번 특검을 추진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당은 '김경수 구하기'에 헌법도 없고 대한민국도 없는 모습이다. 대한민국의 근간인 삼권분립을 무시하고 집권당 대표부터 나서서 진두지휘를 하고 있다"며 "김경수는 깃털이 아닌가 하는 합리적 의심이 드는 부분이다. 드루킹 사건의 최대 수혜자인 몸통을 보호하기 위해 난리법석·야단법석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재특검 대상에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드루킹 특검은 실질적으로 수사를 하다만 측면이 있다"며 “백 전 비서관도 무혐의 처분을 받았는데 상당한 의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드루킹 사건에 대한 재특검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및 김경수 드루킹 특별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