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종호

포드의 올해 실적은?

2019-02-12 17:41

조회수 : 79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포드는 과거와 달리 2019년 전망에 대해 구체적인 가이던스를 밝히지 않았다. 잠정적으로는 전년 대비 개선될 것으로 목표를 하고 있으나 세부 항목은 공개하지 않았다.
 
2019년 글로벌 산업수요는 9520만대로 전년 수준을 유지하고, 미국/중국은 1770만대/2590만대로 감소, 유럽은 2010만대로 전년 수준, 브라질은 260만대로 소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포드의 매출 성장률/영업이익률/투하자본이익률의 장기 목표는 각각 글로벌 GDP 성장률 이상/8% 이상/10% 후반대이다.
 
4분기 출하(중국 포함)는 147.4만대(-16% (YoY))로 북미 73.8만대(-0%), 유럽 36.1만대(-13%), 중동/아프리카 3.2만대(-9%), 아시아/태평양 25.4만대(-44%), 남미 8.9만대(-17%)를 기록했다.
 
매출액/영업이익/순이익은 각각 $418억(+1% (YoY))/$15억(-28%)/-$1억(적자전환), 영업이익률은 3.5%(-1.5%p)이다. 자동차 부문만의 매출액/영업이익은 387억(+1% (YoY))/$11억(-32%), 영업이익률은 2.9%(-1.4%p)이다. 외형은 Mix와 가격 정책 개선으로 성장했으나, 워런티 비용과 원자재 비용 증가로 수익성이 악화됐다.
 
판매와 매출의 괴리가 발생하는 이유는 북미에서 Mix가 개선된 반면, 판매감소가 큰 중국은 지분법 이익으로 반영되기 때문이다. 포드 글로벌 판매의 절반을 차지하는 북미 판매는 전년 수준을 유지했으나, Mix 개선으로 매출은 7% 증가했다. 중국을 제외한 포드의 글로벌 판매는 133.3만대(-5% (YoY))다.
 
모빌리티 사업부의 영업이익은 -$2억(적자확대 (YoY))이다. 모빌리티 서비스와 자율주행 사업부에 대한 투자 증가로 적자가 확대됐다.
 
포드의 2019년 시장수요 전망이 부정적이다. 미국/중국 감소, 유럽정체 등으로 글로벌 수요가 전년 수준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021년 자율주행 상용화를 목표로 기술 개발 중인데, 향후 관련 승자가 글로벌 2~3개 기업으로 압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국 내 세단 생산을 단종하고, 유럽에서 구조조정을 진행하는 등 조직 슬림화에 집중하고 있다.
  • 이종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