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개호 농식품장관 "구제역, 설 명절 24시간 비상태세"

구제역 관련 담화문 발표…"확산방지 총력"

2019-02-01 10:00

조회수 : 2,46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설 연휴를 앞두고 3건의 구제역이 발생하자 정부가 설 명절기간동안 비상태세를 유지하고, 확산방지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1일 설 계기 구제역 발생관련 정부합동담화문을 발표했다.
 
이개호 장관은 "설 연휴기간 민족 대이동이 시작됨에 따라 정부는 구제역 확산 가능성을 철저히 차단하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강화된 최고 수준의 방역대책을 추진키로 했다""발생 위험이 높은 지역의 긴급 백신을 완료하고,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여 집중 소독을 실시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앞서 전국 축산농가, 축산 관계자 및 차량을 대상으로 13118시부터 2218시까지 48시간 이동중지명령을 발령한 바 있다. 일시이동중지 기간 동안 축산관련 시설과 차량 등에 대한 집중소독을 실시하고, 이후에도 동원 가능한 모든 자원을 활용하여 소독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또 소·돼지에 대한 백신 긴급 접종 조치를 전국으로 확대하고 조기에 완료토록 하고, 전국의 모든 소·돼지 가축시장을 3주간 폐쇄하기로 했다. ·돼지 등 가축 사육농가의 모임도 금지한다.
 
이 장관은 "구제역 바이러스는 전염성이 강해 큰 피해를 야기할 수 있지만 우리 모두가 힘을 모은다면 확산을 조기에 차단시킬 수 있다""구제역은 인수공통전염병이 아니므로 사람에게 감염되지 않고, 구제역에 감염된 가축은 모두 폐기돼 축산물로 시중에 유통될 수 없어 축산물을 안심하고 소비해도 된다"고 말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