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김태우, 어머니 언급한 까닭은

"사과할 시간 줬는데 반성 기미 없어, 검찰 처벌 기대"

2019-01-31 17:51

조회수 : 1,07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청와대 특별감찰반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자신을 '미꾸라지'에 비유한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등을 31일 고소했습니다.
 
김 전 수사관과 변호인단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에 윤 전 수석을 비롯해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최민희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남양주시병 지역위원장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김 전 수사관은 고소장 제출 직전 "윤 전 수석 등 여권 실세들이 공익제보를 했다는 이유로 저에 대해 무자비한 언어폭력을 가했다. 사과할 충분한 시간을 줬는데 아무런 연락이 없는 것을 보니 스스로 반성의 기미가 없는 것 같다"며 "저를 '미꾸라지', '꼴뚜기'로 비하했는데 저와 가족들은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보았다. 어머니는 손을 떠시고 앓아누우셨다. 권력 실세들이 한낱 개인인 저를 짓밟는 것을 용서할 수 없다. 검찰에서 낱낱이 밝혀 엄중하게 처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해 12월 김 전 수사관이 우윤근 주러시아대사 비위 첩보를 상부에 보고한 게 청와대에서 쫓겨난 배경이라고 주장하자 윤 전 수석은 출입 기자들에게 문자로 '궁지에 몰린 미꾸라지 한 마리가 개울물을 흐리고 있다. 곧 불순물은 가라앉을 것이고 진실은 명료해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홍 대변인과 최 위원장도 "꼴뚜기' 등의 표현으로 김 전 수사관을 비판했었습니다.
 
특감반에서 일하다가 검찰로 복귀한 김 전 수사관은 특감반 근무 시절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의 지시에 따라 민간인 사찰 첩보를 만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전 수사관이 공개한 첩보보고 문서 목록에는 전직 총리 아들 등의 동향 파악 내용이 담겨 있었다. 또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가 환경부 관련해 블랙리스트를 만들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김태우(가운데) 전 수사관이 31일 오후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남양주시병 지역위원장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향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 김광연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