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충북 충주 한우농장, 구제역 의심 신고

경기 안성 외 첫 의심사례…확진 여부 31일 밤 늦게 나올 듯

2019-01-31 16:31

조회수 : 97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11마리의 소를 키우는 충청북도 충주시 소재 한우농장에서 구제역 의사환축이 신고됐다.
 
31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해당 농가가 한우 1마리에서 침흘림, 수포 등 구제역 임상증상을 보여 충주시청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31일 구제역이 발생한 충북 충주시 주덕읍 당우리의 한 축산농가 앞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현재 충청북도 동물위생시험소에서 출동해 현장 시료 채취 후 정밀 검사 중이며 검사결과는 이날 밤 늦게 판명 예정이다. 올해 들어 구제역은 지난 28일과 29일에 경기도 안성에서 2건 발생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해당 농가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가축 등의 이동을 통제하는 등 긴급 방역조치 중"이라며 "구제역으로 확인되는 경우 가축전염병예방법, 구제역 방역실시요령 및 긴급행동지침(SOP)에 따라 필요한 방역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