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광화문 재구조화에 대한 세가지 오해

2019-01-31 13:30

조회수 : 1,73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지난주부터 이번주까지 이어진 이슈 중 하나는 광화문광장입니다.
2009년 오세훈 시장 시절 한 번 손을 댄 지 10년만에 광화문광장을 재구조화하는 거죠.
때문에 박원순 시장 대선용으로 과속한다, 행안부 협의도 없이 무리하다 일냈다 등 말이 많죠.
 
△2021년 준공은 대선카드인가
물론 박 시장은 대선에 나갈 수도, 안 나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광화문광장은 그와 상관없이 2021년 준공 예정입니다.
건물을 올릴 필요도 없어 광장 조성하는데에는 3~4년 이상 걸리지 않습니다.
행정절차 밟아 땅 파고 광장 조성하면 끝입니다.
억지로 속도를 높이지 않아도 끝날 일인거죠.
정치적 억측은 서로를 피곤하게 할 뿐입니다.
 
△왜 하필 지금인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된 일입니다.
무엇보다 경복궁 복원을 추진하다보니 너무 훵해 이대로는 불완전하다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여기서 나온게 월대와 의정부 터를 함께 복원하는 일입니다.
월대는 경복궁의 정전인 근정전, 종묘 정전, 조선왕릉 정자각에서 볼 수 있는 넓은 대입니다.
광화문 월대는 국가적으로 중요한 행사가 있을 때 임금과 백성이 만나 소통하는 장소였으나, 일제강점기에 사라졌죠.
월대와 의정부 터를 복원하면 광화문 삼거리가 끊기게 됩니다.
자연스럽게 그 공간을 역사광장으로 만드는 셈입니다.
문화재청이 추진하던 경복궁 복원이 정부와 서울시의 광화문광장 재구조화를 만나 완성됐다고 보는 것이 타당합니다.
 
△행안부와의 갈등은?
당초 대통령 집무실 이전이 주요 이슈 중 하나였기 때문에 행안부는 진작부터 서울시·문화재청 등과 협의를 이어왔습니다.
월대 이전부지 자체가 행안부 서울청사 인근이기 때문에 2018년 문화재청·서울시 공동발표 자료와 조감도에도 우회로와 광장 조성부지가 지금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다만 대통령 집무실 이슈가 빠진 상황에서 최종 당선작이 발표되면서 행안부 서울청사의 급격한 변화를 두고 반발 여론이 일부 생겼습니다.
당선작 자체가 공간범위를 사업범위보다 크게 그리다보니 행안부 측에서 잘못 이해하거나 기분이 나빴을 수 있다 짐작합니다.
하지만, 실제 서울청사 기능을 침해할 목적은 아니고, 당선작 또한 행안부 등 유관기관 협의 과정에서 충분히 수정 가능하니 사업의 발목을 잡을 가능성은 적다고 보여집니다.
 
사진/서울시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