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경기도 "골목상권·소상공인 살릴 패키지 정책 추진"

824억 규모 예산 투입, 맞춤형 지원 사업 계획

2019-01-31 13:30

조회수 : 1,74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올해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824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 소상공인 및 전통시장 지원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도 경기도 소상공인 및 전통시장 지원 사업’을 통합해 공고하고, 사업에 참여할 도내 소상공인·전통시장을 모집한다고 31일 밝혔다. 또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창업 △영업 △폐업 △재기 등 생애 주기를 고려한 맞춤형 지원 사업을 펼치기로 했다.
 
도는 과당 경쟁에 따른 조기 폐업 문제 해소 등에 중점을 두고 창업을 지원한다. 소상공인 통합교육 지원과 유망사업 성공사관학교 및 상권영향분석시스템 운영 등 3개 사업이 진행된다. 도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소득 증대를 위해 안정적 경영 환경 유지 방안 등에 대한 상담도 추진한다.
 
도는 ‘경기소상공인 경영 환경 개선’과 ‘경기 소상공인 해외 판로 개척 지원’ 등도 준비한다. 또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 활성화 지원’과 ‘경기도형 착한 프랜차이즈 육성’, ‘위기 상권 긴급 경영지원’ 등을 병행한다.
 
도는 올해부터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 사업’도 도입해 운영을 시작한다. 사업은 도내 상권 단위 소상공인 공동체 200개를 조직·육성함으로써 골목상권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개별 점포의 한계를 극복하도록 지원하는 내용을 담았다.
 
도는 골목상권 전체에 활력 주기 위한 사업들도 구상 중이다. 이는 △전통시장 및 주변 상권을 포함한 경기도형 상권 진흥 구역 지정 △도내 전통시장·골목상권·5일장 등과 연계한 상생발전형 경기 공유마켓 도입 △자생력 제고를 지원하는 경기도형 혁신시장 투자 △시장매니저를 교육·양성하고, 고용을 지원하는 경기 시장매니저 육성 등으로 구성됐다. 아울러 전통시장·소상공인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과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을 전담할 ‘경기시장상권진흥원(가칭)’ 설립 등도 기획해 사업 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설 명절을 앞둔 지난 25일 용인 중앙시장을 찾아 명절 물품을 구입하며 장바구니 물가 실태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