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희

설 앞두고 '구제역' 비상…정부 방역에 '안간힘'

경기 안성 농가 '구제역 의심' 추가 신고…김포 구제역 후 10개월만, 확산 '우려'

2019-01-29 16:04

조회수 : 1,61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희기자] 구정 연휴 직전에 구제역이 발생하면서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정부는 3주간의 대응이 구제역 확산의 분수령이라 보고 추가 감염 차단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정부는 29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전국 지방자치단체 합동 점검회의를 열고 구제역 확산 대책을 발표했다. 이 총리는 "추가확산을 막기 위해 과감하고 강력한 초동방역이 이뤄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난 28일 경기도 안성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가운데 29일 오전 충남 천안시 병천면 탑원리에 마련된 구제역 거점소독초소에서 방역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날 의심신고가 들어온 경기 안성의 젖소 20여두에 대해 이날 O형 구제역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내렸다. 작년 3~4월 경기 김포 돼지 농가에서 A형 구제역 발생 이후 10개월 만이다.
 
특히 이날 해당 젖소농가와 11.4km 떨어진 한우농가의 한우 3두도 의심 신고가 접수돼 긴급 조사에 나섰다. 농축산부는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긴급 방역조치를 취했다.
 
이번 구제역은 국내에서 이미 백신을 접종 중인 유형(O+A형)으로,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위기경보단계를 '주의' 단계로 유지했다. 하지만 백신을 접종했더라도 개체와 시기에 따라 감염 가능성이 있어 젖소 120두를 확진 전 살처분 조치했고, 발생농장 반경 500m 이내 농가에도 백신접종과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경기 지역은 물론 충북(대전·세종 포함)에도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24시간 동안 발령했다.
 
김현수 농식품부 차관은 "정부, 축산관계자, 공무원과 함께 빈틈없는 방역체제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조승희 기자 beyond@etomato.com
  • 조승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