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진성

국민연금 수탁위 오늘 2차 회의…한진칼 주주권 행사 기류 바뀌나

수탁자책임전문위, 일주일만 재소집, 안건 내용은 비공개

2019-01-29 14:11

조회수 : 1,37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 산하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가 29일 오후 긴급회의를 개최한다. 비공개 회의로, 일각에서는 사실상 국민연금의 적극적(경영참여형) 주주권 행사를 강행하기 위한 자리라는 해석이 나온다.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는 29일 오후 대한항공과 한진칼에 대한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와 관련해 긴급회의를 소집했다.사진/뉴시스
 
29일 국민연금공단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수탁자책임위는 이날 오후 비공개로 긴급회의를 열고 대한항공과 지주사인 한진칼에 대한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 여부와 방식에 대한 논의를 이어간다. 지난 23일 첫 회의를 진행한 지 약 일주일 만이다.
 
첫 회의에서는 국민연금의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 여부와 관련해 부정적인 의견이 많았다. 한진칼에 대해서는 반대 5표, 찬성 4표로 과반수가 넘었고, 대한항공에 대해서는 반대 7표, 찬성 2표로 반대 의견이 3배 이상 많았다. 당시 다수인 반대의견을 낸 위원들은 "단기매매차익 반환 등 기금 수익성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냈다. 기금위는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다음달 1일 회의를 열고 최종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1차 회의가 열린 당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공정경제 추진전략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는 대기업 대주주의 중대한 탈법과 위법에 대해서는 국민연금의 스튜어드십 코드를 적극 행사해 국민이 맡긴 주주의 소임을 충실하게 이행하겠다"고 밝히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이날 예정에 없던 2차 회의가 열리는 배경이 문 대통령의 발언과 무관하지 않다는 게 일부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복지부는 2차 회의가 열리는 것은 사실이나, 대한항공·한진칼에 대한 적극적 주주권 행사여부 및 행사범위는 안건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다만 일부 관계자들은 위원들의 의사에 따라 이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봤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날 2차 회의는 한 위원의 제안에 다른 위원들이 응하면서 열리는 것"이라며 "안건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세종-이진성 기자 jinlee@etomato.com
  • 이진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