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양지윤

@etomato.com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저비용항공사 TK '삼국지'…제주항공 웃고, 에어부산 울상

에어부산, 점유율 40%에서 29%로 추락

2019-01-15 22:00

조회수 : 7,07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제주항공이 지난달 대구공항에서 영업을 본격화하면서 티웨이항공과 에어부산의 양강 체제에 균열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달 하순 국제선 취항을 대폭 늘린 결과 10%에 육박하는 점유율을 기록했다. 제주항공의 등장으로 지난해 초 40%에 달했던 에어부산의 점유율은 28%로 12%포인트 떨어지는 등 티웨이항공을 포함한 양사의 과점 체제가 깨지는 분위기다.
 
15일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대구공항의 국제선 여객수는 22만36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34% 증가했다. 항공사별로는 티웨이항공이 전년 동월에 비해 34% 증가한 11만7436명을 기록한 데 이어 에어부산이 6만3849명으로 뒤를 이었다. 에어부산은 대구공항 여객수 증가에도 국제선 여객수는 7.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 대구·경북(TK) 지역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 제주항공은 2만1990명으로 3위를 차지했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10월 말과 12월 하순 두 차례에 걸쳐 일본 도쿄(나리타)·가고시마, 베트남 다낭, 대만 타이베이, 마카오 등의 국제선을 신규 개설했다. 대구공항을 모기지로 둔 티웨이항공과 부산·경남 기반의 에어부산이 국제선의 90%를 점유하고 있는 시장에 도전장을 던진 것이다.
 
 
제주항공이 입성한지 한달 반여 만에 티웨이항공과 에어부산의 과점 체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