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해곤

정부, 폴란드·스페인과 철도·스마트시티 국제 외교

14일 민관 합동 협력단 파견…해외 건설 수주 다변화 추진

2019-01-13 11:00

조회수 : 1,19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한국이 폴란드, 스페인과 철도를 비롯한 스마트시티 기반시설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정부는 우리 기업의 해외건설 수주시장 다변화를 위해 전략적으로 파트너십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김현미 장관을 단장으로 하는 민관 합동 협력단을 14일부터 18일까지 폴란드와 스페인에 파견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6월 키르기즈스탄 비슈케크에서 열린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장관회의. 사진/국토교통부
 
폴란드는 철도강국이자 유라시아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하는 국가로 협력단은 한국이 지난해 6월 가입한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의장과 면담을 통해 현재 우리 정부가 설립을 추진 중인 동아시아 철도 공동체에 대한 구상을 공유할 예정이다.
 
올해 9월 개최예정인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이사국 총회를 대비해 이사국 선거에 대한 폴란드 측의 지지를 요청하고, 오는 5월 우리나라가 의장국으로 주최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교통포럼(ITF) 교통장관회의도 홍보한다.
 
스페인에서는 개발부장관과과 면담을 갖고 주요 건설기업 간 네트워크 포럼 개최 등을 통해 우리 건설기업과 스페인 건설기업이 제3국에 공동으로 진출할 수 있는 전략적 동반관계 구축 방안을 마련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철도·공항 등을 포함한 기반시설 전반에 대한 협력이 필요한 상황에서 기반시설 국제외교를 강화해 나가겠다"며 "중국건설기업의 저가 수주전략에 따른 우리 건설기업의 전략 다변화를 위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이해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