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K3·싼타페·QM6 포함 8개 차종 실내 공기질 합격

내년부터 국제기준 평가 적용

2018-12-31 06:00

조회수 : 2,32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K3, 싼타페, QM6 등 올해 제작돼 판매된 국내 모든 차종의 실내 공기질이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지난 1년간 국내에서 제작·판매된 8개 신차에 대한 차량 유해물질을 조사한 결과 실내공기질 관리기준을 모두 충족했다고 31일 발표했다.
 
국토부는 신차의 실내 내장재에 사용되는 소재 및 접착체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을 줄이기 위해 지난 2011년부터 실내공기질을 평가·관리해 차량 내장재의 품질 개선을 유도하고 하고 있다.
 
올해는 기아 자동차의 K3, K9, 스토닉, 현대 자동차의 벨로스터, 싼타페, G70, 르노 삼성의 QM6, 한국 지엠의 말리부를 대상으로 포름알데하이드, 톨루엔 등 7개 물질의 권고 기준 충족 여부에 대해 실험을 진행했다.
 
2018년 국내 신차 실내공기준 조사 결과. 표/국토교통부
 
국토부는 내년부터 평가 방법·물질을 강화해 최근 마련된 국제기준으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현행 7개 평가 물질에서 신규 유해물질 1종(아세트알데하이드)이 추가돼 총 8개 물질을 평가하게 되고, 측정 방법은 기존보다 강화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민이 쾌적하고 안전하게 신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신차공기질을 지속해서 관리하겠다”며 “안심하고 탈 수 있는 자동차가 출시될 수 있도록 정부와 제작사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