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진양

jinyangkim@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새로워진 'LG 씽큐', "기대 이상의 AI 경험 제공"

CES2019서 전시존 구성…박일평 사장 기조연설도 예정

2018-12-20 10:00

조회수 : 1,45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LG전자가 새로워진 인공지능(AI) ‘LG 씽큐(LG ThinQ)’를 통해 그 동안 경험하지 못했던 기대 이상의 인공지능을 기능을 제공해 고객들의 삶의 질을 한층 높인다.
 
LG 씽큐는 LG전자의 인공지능 브랜드로 맞춤형 진화, 폭넓은 접점, 개방 등 3가지 강점을 바탕으로 성장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LG 씽큐를 공개한 이후 에어컨, 세탁기, TV, 휴대폰, 로봇청소기 등에 AI를 접목하고 있다. 
 
LG 씽큐 제품 라인업. 사진/LG전자
 
LG전자가 20일 공개한 LG 씽큐는 단순히 명령어에 따라 동작하는 기존 방식을 넘어 고객 맞춤형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새로워진 LG 씽큐는 ▲제품 사용자 경험 강화 ▲최상의 성능 유지를 위한 능동적인 제품 관리 ▲상황에 맞는 최적의 서비스 제공 등 세 가지 특징을 갖췄다.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최신 제품에 들어가는 기능은 점차 많아지고 복잡해진다. 하지만 대부분의 고객들은 새로운 기능을 어렵고 복잡하게 느껴 기존에 사용하던 기능 위주로 제품을 사용하곤 했다.
 
LG 씽큐 제품은 인공지능을 통해 고객이 많은 기능을 학습하지 않아도 쉽고 빠르게 사용할 수 있고, 제품을 설정하거나 기능을 작동시키기 위해 필요한 많은 절차를 최소화하는 등 스마트한 사용자 경험을 강화했다. 예를 들어 LG 씽큐 제품은 고객에게 제품의 세부 기능과 작동 방법을 음성이나 문자를 통해 쉽게 설명한다. 또 사용자가 주로 사용하는 제품 설정 패턴을 학습해 버튼 하나 또는 말 한마디만으로 원하는 설정을 한 번에 셋팅한다.
 
LG 씽큐 제품은 또 스스로 최상의 성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관리한다. 에어컨, 공기청정기, 정수기 등 제품의 사용량을 파악해 고객에게 필요한 소모품을 알려주고 바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한다. 고객이 LG 씽큐 제품을 사용하다가 문제가 생겼을 경우, 음성이나 문자로 문제점과 간단한 조치방법을 알려주고 문제를 해결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서비스센터로 연결해 수리 예약을 도와준다.
 
LG 씽큐 제품은 고객의 주변 환경, 제품 사용 습관, 제품의 상태 등을 파악해 현재 상황에서 최적의 솔루션을 찾아 제안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세탁을 끝낸 세탁기가 고객에게 “제품을 더 깨끗하게 사용하기 위해 통세척을 해드릴까요?”라고 먼저 제안할 수 있다. 로봇청소기의 경우 집 구조, 먼지량, 방이 비어있는 시간 등을 반복된 운전을 통해 학습해 청소 시점, 흡입 강도 등을 고객에 맞게 조절해 청소한다.
 
LG전자는 외부와의 협력도 확대할 계획이다. LG 씽큐 제품과 연관되고 고객의 일상생활에 꼭 필요한 음식재료 주문, 세탁세제 주문, 청소 대행 접수까지 도와줄 예정이다.
 
LG전자는 다음달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9'에서 'LG 씽큐 AI 존'을 대거 구성, 이 같은 LG 씽큐의 기능들을 선보인다. 
 
또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다음달 7일 오후 파크MGM호텔에서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공지능(AI for an Even Better Life)’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에 나선다. 이 자리에서 그는 LG전자가 인공지능을 통해 추구하는 미래의 모습을 좀 더 상세하게 보여줄 계획이다. 박 사장은 “인공지능이 고객의 삶에 자연스럽게 녹아 들어 더 나은 삶을 이끌어 줄 수 있도록 LG 씽큐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