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maroniever@etomato.com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현대차그룹 대규모 인사 단행…정의선 체제 강화

2018-12-12 09:16

조회수 : 2,2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현대·기아자동차 및 주요 계열사에 대한 사장단 인사를 통해 정의선 수석부회장 체제를 강화했다. 
 
현대차그룹은 12일 김용환 부회장을 현대제철 부회장에 임명했으며, 정진행 현대차 사장을 현대건설 부회장으로 보임했다고 발표했다. 박정국 현대케피코 사장은 현대모비스 사장에,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을 현대로템 부회장에, 이건용 현대글로비스 경영지원본부장(전무)를 현대로템 부사장으로 발령했다. 
 
여수동 현대·기아차 기획조정2실장(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현대다이모스-현대파워텍 합병 법인 사장에 선임됐다. 신임 현대오트론 대표는 문대흥 현대파워텍 사장, 신임 현대케피코 대표는 방창섭 현대·기아차 품질본부장 부사장, 현대엔지비 대표는 이기상 현대·기아차 환경기술센터장(전무)가 각각 내정됐다. 황유노 현대캐피탈 코퍼레이트 센터부문장은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현대·기아차 연구개발(R&D) 부문에 대한 글로벌 혁신과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 강화를 위한 파격 인사도 진행됐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차량성능담당 사장을 신임 연구개발본부장에 임명했으며, 조성환 현대오트론 부사장을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부본부장으로 발령했다. 지영조 전략기술본부장(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했다. 
 
현대차그룹이 12일 대대적인 인사를 단행했다. 사진/뉴시스
 
외국인 임원을 연구개발본부장에 임명한 것은 처음으로, 현대차그룹은 실력 위주의 글로벌 핵심 인재 중용을 통한 미래 경쟁력 강화 의지가 반영된 인사라고 설명했다. 최근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을 디자인최고책임자(CDO)에,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을 상품전략본부장에 임명한 것도 이러한 전략적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서보신 현대·기아차 생산개발본부장(부사장)을 생산품질담당 사장으로, 공영운 홍보실장(부사장)은 전략기획담당 사장으로 각각 승진, 보임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최근 중국 및 해외사업 부문의 대규모 임원 인사에 이어 그룹의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그룹 차원의 인적쇄신을 추진하기 위한 인사"라며 "특히 전문성과 리더십이 검증된 경영진들을 주요 계열사에 전진배치하면서 대대적 인적쇄신 속에서도 안정감과 균형감을 유지했다"고 말했다. 
 
한편, 양웅철 현대·기아차 연구개발 담당 부회장, 권문식 연구개발본부장(부회장), 여승동 생산품질담당 사장, 임영득 현대모비스 사장, 조원장 현대다이모스 사장, 강학서 현대제철 사장, 김승탁 현대로템 사장 등은 고문에 위촉됐으며, 오창익 현대엔지비 전무는 자문에 위촉됐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