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고경록

gr7640@etomato.com

편견이나 선입견에 치우치지 않겠습니다.
중국 화웨이 CFO 캐나다서 체포, 배경은?

2018-12-07 16:49

조회수 : 31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미국은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인 중국 화웨이에 대해 지난 수년 간 미국 내 사업 제한 조치를 취해왔는데요.
2012년 화웨이 장비가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는 의회 보고서를 근거로, 화웨이와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에 대해 미국 내 통신망 장비 판매를 금지하는가 하면올해 8월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 정부기관의 화웨이·ZTE 장비 사용을 금지하는 내용의 국방수권법안(NDAA)에 서명하기도 했습니다.
이 가운데 최근 화웨이 창업주 런정페이 회장의 딸인 멍완저우 화웨이 글로벌 최고재무책임자(CFO)까지 체포하며 기 꺾기에 나섰습니다
중국 화웨이 CFO의 체포 내용과 배경 등을 정리했습니다.
 
1. 미국, 멍완저우 화웨이 CFO 체포이란 제재 위반 혐의
 
베이징 내 화웨이 매장 사진/뉴시스
 
美, 휴전중 中 등에 칼꽂다···화웨이 창업주 딸 체포 파문
 
중국 화웨이 창업주 런정페이 회장의 딸인 멍완저우 화웨이 글로벌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지난 1일 캐나다에서 체포됐습니다. 
캐나다 사법당국은 미국 측 요청으로 체포한 멍 CFO가 이란에 대한 미국의 거래 제재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는데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에서 미중 무역전쟁과 관련해 ‘90일간 휴전’에 합의한 지 불과 닷새 만미국이 중국 ‘기술 굴기(?起)’의 상징 기업인 화웨이를 정조준한 것으로 풀이돼 두 나라의 화해무드는 일순간에 경직됐습니다.
 
멍 부의장 체포 사실이 알려지자 중국 측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데요.
주중 캐나다대사관은 “미국과 캐나다의 어떤 법률도 위반하지 않은 중국 국민을 캐나다 경찰이 미국 요구에 따라 체포한 것은 엄중한 인권 침해 행위”라며 “중국은 단호한 반대와 강렬한 항의를 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2. 멍완저우 화웨이 CFO  체포한 미국의 숨은 속내는?
 
멍완저우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 사진/뉴시스
 
미국이 화웨이 CFO를 체포한 진짜 이유는?
 
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일부 전문가들은 미국이 미중 무역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령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전격 체포했다고 밝혔는데요.
 
중국 과학아카데미 미중 관계 전문가 '류웨이동'은 “미국은 향후 3개월 협상 기간 동안 중국의 국영기업 또는 개인에게 계속해서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미국의 싱크탱크 스팀슨 센터의 중국 전문가인 '쑨윈'도 “멍 CFO를 체포한 시점과 미중 정상회담의 일자가 정확히 겹친다”며 “이는 분명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3.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정치적 고려 없다" 일축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사진/뉴시스
 
곤혹스런 트뤼도 총리 “화웨이 CFO 체포에 정치적 고려 없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멍완저우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 체포와 관련해 “어떤 정치적 고려도 개입되지 않았다”고 밝혔는데요.  
트뤼도 총리는 이 날 기자들에게 "미국의 요청으로 캐나다 당국이 지난 1일 벤쿠버 공항에서 멍 CFO를 체포한 것은 정당한 공권력에 따른 결정이었다"며 "이번 사건과 관련해 외국의 관련국들과 일체 대화를 갖지 않았다"고 세간의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4. 5G 통신장비 시장에서의 화웨이 견제도 체포에 영향
 
사진/픽사베이
 
[거꾸로 읽는 경제시진핑 뒤통수 친 트럼프...G20 무역협상중 화웨이 창업주 딸 볼모로 붙잡아
 
미국 정부가 화웨이를 정조준한 데는 대세로 자리 잡은 5G 통신장비 시장에서 차지하는 화웨이의 비중이 갈수록 커지고 있는 것도 중요한 요인으로 꼽힙니다.
 
미국 정부 입장에서는 국가안보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통신 분야에서 중국을 대표하는 화웨이가 영향력을 키워가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사안이기 때문입니다.
  • 고경록

편견이나 선입견에 치우치지 않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