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보규

jbk8801@etomato.com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자본시장 이야기)주식·부동산 빼고 채권·대체투자 늘리는 투자자들

2018-12-05 16:09

조회수 : 9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글로벌 투자자들 사이에서 안전자산 선호가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금 비중도 올해 들어 가장 높아졌습니다.

톰슨로이터(Thomson Reuters)가 글로벌 투자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12월 자산배분 조사 결과를 보면 포트폴리오에서 주식(47.68%)과 부동산(1.47%)이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달보다 각각 0.21%포인트, 0.47%포인트 낮아졌습니다. 반대로 채권(39.3%), 대체투자(6%), 현금(5.56%)은 0.25%포인트, 0.25%포인트, 0.18%포인트 높아졌습니다.

김중원 현대차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채권과 대체투자, 현금 비중이 전월보다 늘어난 것은 안전자산 선호도가 높아졌다고 해석할 수 있다"며 "현금 비중은 올해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지역별 주식 비중은 ▲북미(42.13%) ▲유로존(19.41%) ▲일본(18.49%) ▲영국(8.47%) ▲일본 제외 아시아(5.57%) ▲기타(2.53%) ▲라틴신흥국(1.56%) ▲유럽신흥국(1.42%)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달과 비교하면 유럽신흥국(0.40%p), 일본 제외 아시아(0.23%p), 영국(0.22%p) 투자가 늘었고 북미(1.22%p), 일본 (0.18%p), 유로존(0.18%p)은 줄었습니다.

채권은 북미(39.49%), 유로존(26.45%), 일본(13.29%), 영국(7.56%),
일본 제외 아시아(3.06%) 순으로 투자 규모가 컸습니다. 지난달보다 영국(1.89%p)과 일본(1.25%) 비중이 확대됐고 유로존(1.58%), 북미(1.20%p), 일본 제외 아시아(0.28%p)와 EMEA(0.24%p)는 축소됐습니다.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