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maroniever@etomato.com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현대·기아차 해외사업 부문 임원인사…글로벌 경쟁력 강화 목적

2018-11-30 11:09

조회수 : 1,86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해외사업 부문 임원 인사를 통해 글로벌 경영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력을 한층 강화한다.
 
현대차는 30일 김승진 글로벌미래전략TFT장(부사장)을 사업관리본부장에, 김선섭 사업운영전략사업부장(전무)을 인도권역본부장에 임명했다.
 
기아차는 윤승규 미국판매법인장(전무)을 북미권역본부장(겸직), 이종근 기업전략실장(전무)을 멕시코법인장, 이경재 슬로바키아법인 생산실장(상무)을 슬로바키아법인장, 김진하 아중아지원실장(이사)을 러시아권역본부장으로 발령했다.
 
현대·기아차는 30일 해외사업 부문에 대한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사진/뉴시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해외사업 역량 강화를 위한 조직 재정비 차원"이라며 "현대·기아차를 둘러 싼 글로벌 경영환경이 급속도로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선제적 대응력을 한층 강화해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대식 기아차 슬로바키아법인장(전무)은 기업전략실장에, 정원정 러시아권역본부장(이사)은 유럽지원실장에 보임됐다. 김형정 현대차 사업관리본부장(부사장)과 구영기 인도권역본부장(부사장), 임병권 기아차 북미권역본부장(부사장), 박우열 멕시코법인장(전무)은 자문에 위촉됐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지난 16일 중국사업본부를 대상으로 대규모 인적쇄신을 단행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