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한영

visionchy@etomato.com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북한자유·인권 회의서 홍일표 "북한, 인권 존중하는 정상국가 돼야"

2018-11-22 19:15

조회수 : 3,45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보수 야당 소속 국회의원들과 북한인권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한반도 평화정착 과정에서 북한이 인권을 존중하는 정상국가가 돼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이를 위해 남북대화 또는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북한과의 인권대화가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22일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제15차 ‘북한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회의(IPCNKR)’에 참석한 의원들은 이같은 내용의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날 회의에는 IPCNKR 공동의장을 맡고 있는 자유한국당 홍일표 의원을 비롯해 같은 당 이주영 국회부의장, 안상수 국회 예결위원장, 나경원·김영우·이명수·권성동·황영철·정종섭·정양석·김성찬 의원 등이 참석했다. 황우여 전 교육부장관과 김태훈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 변호사모임 대표, 박선영 물망초재단 이사장, 아만다 오 미국 북한인권 NGO 대표 등도 모습을 보였다. IPCNKR는 북한 이탈주민 보호와 국제 여론 환기, 국제공조를 통한 북한인권의 실질적 변화 등을 이끌어내기 위해 2003년 만들어진 국제 의원연맹체다.
 
회의 참석자들은 현재 북한 인권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이를 개선하는데 동참할 것을 결의했다. 홍일표 의원은 개회사에서 “북한 핵문제의 밑바탕에는 북한 정권이 권력을 유지해온 수단인 처참한 인권상황이 놓여있다”며 “한반도의 평화는 비핵화뿐만 아니라 북한이 인권을 존중하는 정상국가로 가야 확고해진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도 우리는 비핵화 협상 트랙과 별도로 (북한이) 인권조치에 나서도록 촉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른 참석자들도 비슷한 의견을 내놨다. 한국당 김재경 의원은 북한인권재단이 출범하지 못하고 내년도 예산도 대폭 삭감된 사실 등을 지적하며 “정부가 북한입장을 고려해 인권유린 상황을 외면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선영 이사장은 한국 사회에서의 탈북자 신변 위협행위 등을 지적하며 북한 인권운동이 후퇴하는데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시했다.
 
22일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제15차 ‘북한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회의(IPCNKR)’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홍일표 의원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