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광표

박현종 회장, bhc 인수 완료…CEO 겸 오너경영 구축

책임경영 강화 기대…전직원 고용승계·사업안정화 주력

2018-11-02 20:35

조회수 : 3,87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광표 기자] 국내 2위 치킨 프랜차이즈 bhc가 업계 최초로 CEO 겸 오너경영체제를 맞게 됐다.
 
bhc그룹은 박현종 회장이 글로벌 사모펀드인 로하틴그룹(The Rohatyn Group)으로부터 경영자매수방식으로 bhc 그룹을 인수하기로 하고, 주식양수도계약 체결을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전문경영인을 시작으로 경영하던 기업을 인수해 오너 겸 최고경영자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영자매수방식(MBO)은 기업의 경영자가 기업 전부를 인수하는 방법으로 기업 구조조정과 고용조정, 고용안정 및 경영능력의 극대화를 동시에 이룰 수 있다.
 
박현종 회장은 평소에도 '가맹점주, 임직원들에게 약속한 상생경영을 어떠한 경우에도 끝까지 지키겠다'라고 강한 책임경영을 강조해왔다.
 
박현종 bhc그룹 회장. 사진/bhc
 
앞서 본인의 사재를 출연해 bhc 그룹을 인수하는 등 임직원 및 가맹점과 희로애락을 함께 하겠다는 기업에 대한 의지도 드러내왔다.
 
지난 4월에는 경영철학인 책임과 준법을 통한 투명 경영, 상생 경영, 나눔 경영으로 지속하기 위해 성장 영업이익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200억의 재원을 바탕으로 고객, 가맹점주, 임직원 모두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혁신적인 상생경영 방안을 마련하는 등 프랜차이즈 업계의 상생문화 정착 및 사회적 공유에 적극적으로 앞장서 왔다.
 
박 회장은 bhc의 대표이사로 취임 직후 국내를 대표하는 전문경영인이자 혁신 전문가로서의 역량도 발휘했다.
 
합리적인 경영 시스템 구축을 통한 스피드 경영을 기반으로 bhc의 경영 철학인 준법을 통한 투명 경영, 가맹점과의 상생 경영, 나눔 경영을 지속해 왔다. 또한, 원칙을 준수하고 비합리적인 관행을 과감히 없애고 불필요한 비용을 혁신적으로 절감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표이사로 취임할 당시 bhc는 가맹점 수 약 720여 개, 매출 및 영업이익이 각 811억 원, 144억 원 (2012년)에 불과했으나 불과 5년 만인 2017년 말 기준으로 가맹점 수 1440개, 매출 2391억, 영업이익 649억에 달하는 업계 2위권의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성장했다. 
 
특히,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글로벌 투자 기업들이 국내 프랜차이즈 외식 기업에 대한 투자를 대폭 확대하는 등 국내 프랜차이즈 외식 업계의 경쟁이 그 어느 때보다 격화된 상황에서 이뤄낸 성과이기에 더 주목을 받았다.
 
한편 박 회장이 주축이 된 bhc 그룹 인수에는 MBK 파트너스 Special Situations Fund와 로하틴그룹 코리아에서 스핀오프한 팀이 설립한 사모펀드가 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했으며, NH투자증권이 인수 금융을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이광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