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9월 서울소비경기지수 2.5%↓…전 권역 감소

추석 연휴 영향…도심권 하락폭 제일 크고 서남권 첫 하락

2018-11-02 11:01

조회수 : 2,11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소비경기지수가 올해 처음으로 하락했으며, 서울 모든 권역이 부진을 면치 못했다.
 
서울연구원은 ‘2018년 9월 카드매출 빅데이터를 통해 본 서울소비경기지수’를 2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지난 9월 서울소비경기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2.5%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첫 하락으로, 추석 연휴가 작년과 다르게 10월이 아닌 9월에 있었던 점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업종별 지수를 보면, 소매업은 0.5% 감소했다. 기타 가정용품이 작년 9월보다 10.5% 하락하고 기타 상품도 8.4% 줄었다.
 
그나마 종합소매업, 가전제품·정보통신 및 음식료품·담배가 증가해 하락폭이 더 커지는 것을 막았다. 종합소매업은 지난 8월보다 오름폭이 다소 둔화된 4.6%였으며, 가전제품·정보통신 소비가 3.6% 증가했다.
 
종합소매업 판매액지수 중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상승률은 늘었으나, 편의점은 올해 들어 처음으로 감소세로 바뀌었다.
 
숙박·음식점업은 5.6% 감소했다. 숙박업 오름폭이 4.3%로 둔화되고, 음식점업과 주점·커피전문전업의 소비 부진이 심해졌기 때문이다.
 
9월 서울소비경기지수를 권역별로 봐도 모든 지역에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도심권, 동남권, 동북권, 서북권, 서남권 순으로 소비가 부진했다.
 
도심권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5.3% 줄었다. 소매업은 내림폭이 7.8%로 확대됐다. 음식료품·담배, 문화·오락·여가 등이 오름세로 바뀌었으나, 종합소매업의 감소세로 전환되고 무점포소매, 의복·섬유·신발의 소비가 계속 부진했기 때문이다. 숙박·음식점업의 경우 숙박업의 증가폭이 둔화되고, 음식점업과 주점·커피전문점업의 부진이 심화되면서 1.4% 감소세로 바뀌었다.
 
서남권의 소비경기지수는 올 들어 처음 0.3% 감소했다. 숙박·음식점업의 경우, 숙박업이 증가세를 유지했지만 주점·커피전문점업 부진 심화, 음식점업 감소세 전환으로 인해 5.5% 하락했다.
 
2018년 9월 권역별 소비경기지수 및 전년동월대비. 자료/서울시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