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재영

leealive@etomato.com

뉴스토마토 산업1부 재계팀장입니다.
갑부본색

2018-10-25 16:36

조회수 : 1,07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치킨업계 1위 교촌치킨도 오너 일가 갑질 논란이 불거짐. 회장 친척이 직원을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됨.
 
교촌치킨 운영사인 교촌에프앤비의 신사업본부장 권모 상무는 2015년 3월25일 교촌치킨의 한식레스토랑 주방에서 직원의 얼굴을 밀치는 등 폭행. 말리는 다른 직원의 얼굴도 손바닥으로 밀쳐. 식재료 통을 던지기도. 
 
권모 상무는 권원강 회장의 6촌 동생. 권 상무는 폭행사건으로 2015년 퇴사했지만 이듬해 재입사. 여전히 근무 중.
 
반복되는 갑질. 사람 위에 사람 없는데. 갑부들은 직원을 돈으로 산 노예처럼 착각하는 듯하다. 
 
사회가 제대로 갑질을 처벌하지 못하니 갑부들이 기고만장 하는 꼴. 돈만 있으면 갑질하기 일쑤니 그게 사람의 본성인가.
 
  • 이재영

뉴스토마토 산업1부 재계팀장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