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한영

visionchy@etomato.com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이산 상봉, 이벤트 아닌 상설화 필요"

이산가족 5만6000명 생존…90세 이상만 1만명 넘어

2018-08-19 15:14

조회수 : 4,8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1953년 7월27일 정전협정 체결을 기준으로 65년 만에 북에 있는 가족들을 만나는 우리 측 이산가족들에게 2박3일 간의 상봉일정은 매우 짧게 느껴진다. 이산가족들의 고령화를 감안할 때 지금과 같은 이벤트성 상봉 방식에 한계가 있다는 의견도 계속 나온다.
 
19일 통일부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에 따르면 7월 말 기준 이산가족 등록자는 13만2603명이며, 이 중 생존자는 5만6862명에 불과하다. 등록된 이산가족 중 절반 이상(7만5741명)이 이미 사망했다. 생존자 수는 지난해 9월 6만명 밑으로 내려갔으며, 현재도 등록 이산가족 중 매달 최대 500여명씩 사망하고 있다. 90세 이상 생존자 수만 1만2146명으로 전체 대비 21.4%에 이른다. 이에 따라 이산가족 상봉대상에 선정됐지만, 건강·거동 문제로 상봉을 포기하는 일까지 일어나고 있다.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전면 생사확인과 상설면회소 설치, 서신교환 등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된다. 이산가족의 고령화와 건강이상 문제가 갈수록 심각해지는 가운데, 지금과 같이 한 번에 100명 내외가 만나는 방식은 근본적인 처방이 될 수 없다는 지적이다.
 
한편 이번 이산가족 상봉행사는 지난 4·27 판문점 선언 이행 차원에서 마련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판문점 선언에서 올해 광복절을 계기로 이산가족·친척 상봉을 진행하며 적십자회담을 통해 제반 문제들을 협의·해결하기로 했다.
 
이후 남북은 6월1일 고위급회담을 열고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인도적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적십자회담 개최에 합의했다. 22일 북측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적십자회담에서 이산가족 상봉 일자를 20~26일로 최종 확정했으며, 상봉후보자 생사확인의뢰서(7월3일)와 회보서(7월25일), 최종상봉자 명단(8월4일) 교환이 이어졌다. 행사, 통신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우리 측 선발대는 지난 15일부터 금강산에서 사전 준비를 진행해왔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 하루 전날인 19일, 상봉단에 포함된 우리 측 이산가족들이 집결장소인 강원 속초 한화리조트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