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한영

visionchy@etomato.com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지하철 단상

2018-08-10 10:22

조회수 : 42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출퇴근을 주로 지하철로 하는 편입니다.
 
제가 주로 이용하는 지하철 4호선은 출퇴근 시간만 되면 콩나물 시루처럼 사람들이 빽빽하게 들어서기 십상이죠.
 
어떨 때는 생면부지의 사람과 얼굴을 맞대고 있기도 하고
누군가의 가방이 제 가슴팍에 안겨있기도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타고 내리면서 저를 치거나 발을 밟히는 경우도 허다합니다.
처음에는 화가 났는데, 이제는 그러려니 합니다.
 
사진/뉴스토마토
 
얼마 전 부산을 찾았을 때 한 역사에 붙어있던 포스터입니다.
남의 일 같지가 않았습니다.
 
최한영 정치부 기자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