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허익범 특검, 노회찬 대표 사망에 "굉장히 침통한 마음"

"정치인으로 존경…유가족에게 위로 말씀드린다"

2018-07-23 12:04

조회수 : 2,44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드루킹의 인터넷상 불법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가 23일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의 사망에 대해 "예기치 않은 비보를 듣고 굉장히 침통한 마음이 든다"고 심경을 밝혔다.
 
허 특검은 이날 오전 11시30분 긴급 브리핑에서 "우리나라 정치사에 큰 획을 그었고, 의정 활동에 큰 페이지를 장식한 분"이라며 "보도를 접하고 굉장히 안타까운 마음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는 정치인으로 존경해 온 분이셨다"며 "직접 뵌 적은 없지만, 먼 거리에서 늘 그분의 행적을 바라보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가슴 깊이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 개인적으로 깊고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면서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허 특검은 "수사에 관한 내용은 다음에 말하겠다"면서 브리핑을 마쳤다. 노 대표에 대해 소환 일정을 통보했는지, 노 대표의 가족을 수사했는지 등에 관한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특검팀은 노 대표가 지난 2016년 '드루킹' 김씨가 운영한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으로부터 후원금 5000만원을 받은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진행했다. 이와 관련해 특검팀은 17일 오전 1시5분쯤 경공모 핵심 인물인 도모 변호사를 정치자금법 위반·증거위조 등 혐의로 긴급체포한 후 18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하지만 허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9일 도 변호사에 대한 영장심사 결과 "긴급체포의 적법 여부(긴급성)에 의문이 있고, 증거위조교사 혐의에 관해 법리상 다툼의 여지가 있음을 고려할 때 구속의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도 변호사는 김씨에게 고교 동창인 노 대표를 소개하고, 노 대표에게 후원금을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서울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노 대표는 이날 오전 9시38분쯤 서울 중구에 있는 한 아파트 현관에 쓰러져 숨진 채로 발견됐다. 노 대표의 사망은 이 아파트 경비원의 신고로 확인됐다. 노 대표의 외투에는 드루킹 관련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는 내용과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가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강남역 인근에 위치한 특검사무실에서 이날 오전 투신해 사망한 노회찬 의원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