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김병준 "계파·진영논리 벗어야"…한국당 수술대로

'노무현 언급 말라' 지적에 "노무현정신은 대한민국"

2018-07-17 15:53

조회수 : 2,36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잘못된 계파 논쟁과 진영 논리 속에서 그것과 싸우다가 죽어서 거름이 되면 큰 영광”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전국위원회에서 비대위원장으로 추인된 후 수락사에서 “정말 무거운 마음으로 이 소명을 받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참여정부 청와대 정책실장 출신으로,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을 역임했다. 박근혜정부 말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받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또 전국위 추인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현실정치를 인정한다는 미명하에 계파 논쟁과 진영논리를 앞세우는 정치를 인정하고 적당히 넘어가지 않겠다”면서 “저는 아무런 힘이 없고 계파가 없다. 그러나 (한국당에 대한) 국민의 실망과 지탄, 희망과 걱정이 저에겐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비대위가 얼마나 갈지 모르지만, 남은 선거기간을 생각하면 공천권을 행사하기가 힘들게 돼 있다”며 권한의 한계를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무엇을 ‘권리’라 하고 무엇을 ‘혁신’이라고 하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제가 생각하는 것은 분명히 당의 많은 분야를 아주 많이 바꾸는 것”이라며 “그렇게 생각하면 혁신이라는 말이 잘 어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이 비대위 체제로 재편된 가운데 김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주어진 권한 내에서 내부 개혁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비대위 체제가 완비되면 현역 국회의원을 포함한 당협위원장 교체 등 다양한 방안이 빠르게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정부의 정책 방향을 겨냥해 “힘들어지고 있는 경제, 그리고 그 속에서 하루하루 미래를 걱정하는 많은 분들의 걱정이, 또 그 마음이 저에게는 힘이 될 것”이라며 “이러한 실망과 지탄, 그리고 희망, 걱정, 이 위에서 저는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겠다”고 역설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 행정관으로 함께 일했던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이 ‘출세를 위해 노무현 대통령을 입에 올리지 말라’고 비판한 데 대해 “그건 노무현 정신을 왜곡하는 것”이라며 “노무현 정신은 여기도 대한민국, 저기도 대한민국”이라고 강조했다. 
국회의원회관에서 17일 열린 자유한국당 제2차 전국위원회에서 혁신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출된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수락 인사를 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