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홍준표 "제 판단이 옳다고 인정받을 때 다시 시작할 것"

지방선거 참패 후 한달도 안 돼 정치 복귀 예고

2018-07-08 17:49

조회수 : 4,33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8일 “연말까지 나라가 나아가는 방향을 지켜보겠다. 홍준표의 판단이 옳다고 인정받을 때 다시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6·13 지방선거 참패 후 대표직에서 물러난 지 한달도 안된 시점에서 정계복귀를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다음주 미국 방문 소식을 전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지방선거 때부터 주장했던 문재인정부의 안보와 경제 문제를 다시 꺼내 들었다.
 
홍 전 대표는 “한국에 좌파정권이 들어오면 미국이 한국에서 손을 뗄 수가 있다”며 “한국과 북한이 하나가 되어 반미운동에 나설 수가 있기 때문에 미국이 굳이 한국 좌파정권과 동맹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 “지금 문재인정권이 진행하고 있는 평화프레임은 지난 70년간 한국의 번영을 가져다준 한미일 자유주의 동맹을 깨고 북중러 사회주의 동맹에 가담하겠다는 것이라고 나는 본다”고 했다.
 
아울러 홍 전 대표는 “헌법도 사회주의 체제로 개정하고 남북연방제 통일도 추진할 것”이라며 “주한미군 철수 문제가 북·중에 의해 공식화되고 국내 좌파들도 하반기에는 국가보안법 폐지와 주한미군 철수를 본격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경제 문제에 대해서도 “좌파정권이 들어서면 퍼주기 복지와 기업 옥죄기, 증세, 소득주도성장론 등 좌파 경제정책 시행으로 5년 안에 나라가 거덜이 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며 “최근 공무원 증원과 강성노조 세상, 물가폭등, 자영업자 몰락, 청년실업 최고치 경신, 기업 해외탈출은 경제파탄이 현실화 되고 있다는 경고”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방선거에서 경제를 통째로 넘기지 말자고 나라를 통째로 넘기지 말자고 한 것도 이러한 뜻에서 한 것인데 우리의 이러한 주장은 국민적 동의를 얻지 못했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마지막으로 “연말까지 나라가 나가는 방향을 지켜보겠다”며 “홍준표의 판단이 옳다고 인정을 받을 때 다시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 나라가 선진 강국이 되는 길을 찾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휴식과 공부를 위해 잠시 나갔다 오겠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지난달 14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밝힌 뒤 당사를 나서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