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지하

국토부, 올해 공간정보 사업에 3031억 투자

2018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 확정

2018-07-04 11:00

조회수 : 3,7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국토교통부가 올해 총 771개의 공간정보 사업에 3031억원을 투자해 4차산업 혁명의 핵심 기반인 공간정보의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국토부는 이 같은 내용의 '2018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을 국가공간정보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했다고 4일 밝혔다.
 
공간정보란 공간을 구성하는 요소에 대한 위치와 경로, 명칭 등의 정보를 말한다. 길 찾기, 택시·버스 등 교통 이용, 가상현실 게임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용 중이다.
 
최근에는 자율주행차량과 무인기(드론), 스마트시티 등 제4차 산업혁명 시대의 신산업 발전을 지원하는 융·복합의 핵심 기반으로 각광받고 있다.
 
이번에 수립된 시행계획은 지난 5월에 수립한 '제6차 국가공간정보정책 기본계획(2018~2022)'에 따른중앙부처 및 지자체의 연차별 이행 계획이다.
 
올해는 총 771개의 공간정보 사업을 대상으로 3031억원의 투자 계획을 담고 있다. 이는 전년도와 비교해 총 사업 수가 49건(중앙부처 5건·지자체 44건) 늘어난 것이다. 사업 예산은 102억원 줄었다.
 
추진 계획으로는 ▲공간정보 생산체계 혁신 ▲연계·공유 효율화 ·공간정보산업 육성 및 첨단 공간정보 구축 ▲기술 개발 등이 제시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시행계획으로 세계 각국이 다양한 형태로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관련 기관의 협력을 통해 공간정보 분야가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가공간정보사업 시행계획 예산 규모. 자료/국토교통부
 
세종=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
 
  • 신지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