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심수진

lmwssj0728@etomato.com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코넥스줌인+)코넥스 개인투자자를 실제로 만난 순간

2018-06-21 18:59

조회수 : 3,89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한국거래소 코넥스시장부에서 이번에 처음으로 투자자들의 코넥스기업 탐방 기회를 마련했다. 코넥스기업들은 1년에 2번 의무적으로 IR을 해야하기 때문에 거래소에서 합동IR은 여러차례 진행했지만 기업을 실제로 탐방하는 IR은 처음이라고 한다. 

운좋게 나도 기관 및 개인투자자들 사이에 껴서 탐방을 다녀왔다. 탐방한 기업에 대한 얘기는 탐방기에서 쓰고.. 

오늘 하고싶은 얘기는 숫자로만 알고 있던 코넥스시장 개인투자자를 실제로 만났다는 것이다.
코넥스시장 거래비중을 보면 이달 기준으로 개인투자자 비중이 78%정도 되는데, 이날 참석한 개인투자자들도 생각보다 많았다.
코넥스탐방기도 시장에 개인투자자 비중이 높아진 만큼 코넥스상장사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자는 취지에서 시작한 것이니 내 입장에서는 숫자를 눈으로 확인한 느낌이랄까.. 

무튼, 오늘 잠깐 얘기를 나눴던 한 개인투자자는 나에게 
"요즘 주변에서 코넥스기업에 대해서 좀 관심을 보이는 것 같아요" 라고 말했다.

본인은 투자를 전업으로 하기 때문에 전부터 시장을 봐왔지만, 요즘들어 친구들이 코넥스업체에 대해 묻는다는 것이다.
코넥스시장, 코넥스업체들을 공부하기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나로서는 반갑고 고마운 얘기였다.

확실히 코스닥시장이 뜨거워졌고, 코스닥 900, 코스닥 활성화 하면서 코넥스는 정체가 뭐냐 입지가 애매하다 지적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더 큰 시장에 가기 위해 상장기업으로서 성장하고 있는 기업들인 만큼 회사의 가치를 잘 들여다봐주면 좋겠다.

오늘 어떻게 참여하시게 됐냐 물으니 IR협의회 홈페이지에서 탐방 일정을 보고 신청했다고 한다. 
개인투자자 입장에서는 한국IR협의회 홈페이지가 정보의 창구라며ㅎㅎ 

"투자 전 기업탐방은 꼭 거쳐야죠"
기회가 될때마다 실제로 기업 탐방을 다닌다는 말이 인상깊었다. 
언뜻 당연한 말 같지만 실제 모든 개인투자자들이 그렇지는 않기에... 
투자 전 기업에 대한 정보수집과 가치판단은 투자자로서의 의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하며. 끝:)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