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취업 못해본 대졸 6만3천명…5년째 증가세

2013년 1분기보다 152%↑…30대 취업무경험 최대

2018-06-06 08:30

조회수 : 4,11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1분기 대졸 이상 고학력 취업무경험 실업자 수가 지난 2013년 이래 꾸준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통계청의 '교육정도별 경제활동인구'를 분석한 결과 1분기 기준으로 올해 대졸 이상 취업무경험 실업자 수는 6만3000명이라고 6일 밝혔다. 2013년 1분기 이후 5년 연속 증가세다.
 
각 분석 연도의 1분기 대졸 이상 취업무경험자를 보면 2013년 2만5000명, 2014년 1분기 3만5000명, 2015년 4만5000명, 2016년 5만5000명, 지난해 6만명이다.
 
올해 대졸 이상 취업무경험 실업자 수는 2013년 1분기의 152% 증가했다. 취업난의 지속과 경력 선호 현상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취업무경험자를 세부적으로 보면, 올 1분기 전문대졸은 1만5000명, 대학교졸 이상은 4만8000명이다. 전년 동기 대비 전문대졸은 15%, 대학교졸 이상은 4% 늘었다.
 
한편 학력을 불문한 올해 1분기 취업무경험 실업자 수는 10만4000명이었다. 이 중 2030세대가 총 8만900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체의 85.6%를 차지했다. 연령별로 자세히 보면 15~19세 1만3000명, 20~29세 8만1000명, 30~39세 8000명, 40~49세 1000명, 50~59세 300명, 60세 이상 1000명 등이다.
 
30대 취업무경험 실업자 숫자는 2008년 금융위기 이래 최대치이며, 올해 1분기 2030세대 전체 실업자 수 59만5000명에서 취업무경험 실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15%였다.
 
지난 4월11일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시민들이 취업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