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정하

ljh@etomato.com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컷] 부촌육회

2018-06-01 11:50

조회수 : 1,14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미쉐린 가이드 2018'에도 이름을 알린 부촌육회. 

긴 기다림은 마음을 먹고 가야 한다. 앞에 한 줄로 늘어선 의자는 이 식당의 기다림이 당연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신선함이 장점인 것 같다. 육회와 함께 먹는 육회낙지탕탕이도 대표메뉴다. 서비스로 나오는 고기국도 너무 맛있다. 

육회 1만2000원, 육회낙지탕탕이 2만5000원.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1시까지(오후 4~5시 휴식시간)
일요일 9시부텅 10시까지. 매월 2주/4주 일요일은 쉰다. 
사진/이정하 기자(무단배포금지)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