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문구

민주당 대전지역 후보들 '으능정이 거리' 총출동 '압승' 결의

허태정, "민주당 5개 구청장 후보와 함께 대전을 바꿔나가겠다"

2018-05-31 19:06

조회수 : 5,3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문구 기자]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첫날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31일 오전 중구 으능정이거리에 모여 필승을 결의했다.
 
이날 출정식에는 박범계 대전시당위원장과 박병석·이상민·조승래 국회의원, 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와 5개 구청장, 시구의원 후보, 선거운동원 등 2000여명이 참석했다.
 
허태정 후보는 "촛불혁명 이후 대한민국은 나라다운 나라가 되어 가고 있다. 이제는 든든한 지방정부를세워야 한다"며 “허태정이 다섯 구청장 후보와 함께 대전을 바꿔 시민이 주인 되는 새로운 활력이 넘치는 도시, 사람이 살기 좋은 교육과 문화의 도시, 가장 민주당다운 지방정부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우리당은 높은 지지율을 갖고 있지만 어떤 자세로 선거에 임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며 “지역 국회의원들과 함께 겸손한 자세로 시민을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이제 북미회담이 성공적으로 끝나고 나면 한반도 냉전시대는 끝이 나고 평화의 시대가 올 것"이라며 "그런데 한반도 평화를 누가 훼방 놓고 있나. 바로 자유한국당이다. 그들은 한반도 평화를 바리지 않는 것 같다"며 비난했다.
 
이어 “박성효 자유한국당 시장 후보가 자당 홍준표 대표에게 자중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홍 대표에게 물러나라고 할 사람은 집권 여당인 우리 당 인사들이다. 그게 시장 후보가 할 말인가”라며 “150만 시민의 미래와 대전 발전은 우리 당과 허태정 시장 후보만이 할 수 있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박 의원도 “집권당 후보가 청와대, 중앙정부와 더 긴밀하게 논의해 예산을 더 따올 수 있다”며 “여러분과 함께 새로운 대전, 시민의 삶을 바꾸는 대전을 만들 기호 1번을 자신 있게 지지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의원은 “전직 대통령 두 명이 감옥에 가 있는데 그들을 배출한 정당이 어디냐”면서 “이번 지방선거 통해 자유한국당이 지역에 더 이상 발붙이지 못하도록 단호하게 심판하고, 민주당에 압도적인 지지를 해달라”고 말했다.
 
황인호 동구청장 후보, 박용갑 중구청장 후보, 장종태 서구청장 후보, 정용래 유성구청장 후보, 박정현 대덕구청장 후보 역시 저마다 지지를 호소했다.
 
이들은 시장 후보는 물론, 구청장 후보, 시·구의원 후보까지 모든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 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출정식에서 박 위원장과 각 지역위원장들은 시장·구청장 후보들에게 '민생'과 '경제'라는 글씨의 깃발이 꽂혀있는 민생배낭을 전달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또 허 후보는 자신의 성과 이름이 같은 일곱살난 어린이로부터 꽃다발을 받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와 5개구청장, 시구의원 후보들이 31일 오전 대전 중구 으능정이 거리에서 열린 6·13지방선거 출정식에서 엄지척을 하며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허태정 후보 선거사뮤소
 
대전=이문구 기자 moongu1970@etomato.com
 
  • 이문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