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해곤

www.facebook.com/pinvol1973@et

유익한 정보, 재미있는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2020년까지 5000만명 의료 빅데이터 구축

산업부, 분산형 시스템으로 개인정보 보호 기능

2018-05-16 18:07

조회수 : 3,3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2020년까지 39개 병원 5000만명 분의 의료데이터가 가상의 빅데이터로 구축돼 이를 이용한 맞춤신약·의료기기 개발,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등이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아주대학교병원에서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은 병원이 보유한 데이터(EMR)를 표준화 및 네트워크 구축하는 사업이다.
 
아주대학교산학협력단이 주관하고 삼성의료재단, 연세대학교의료원산단 등 39개 의료기관, 에비드넷, 라이프시맨틱스, 스탠다임 등 7개 기업이 참여한다. 총 사업비는 국비 40억원을 포함해 112억원이 투입된다.
 
이 사업의 특징은 각 병원별로 상이한 포맷의 의료데이터를 표준화하는 과정에서 이 데이터를 한 곳에 모으는 것이 아니라 각 병원에 그대로 두고 거점(플랫폼)으로 연결하는 것이다.
 
데이터를 활용하는 과정에서 분석용 소프트웨어를 통해 각 병원의 통계적 분석결과만을 연구의뢰자에게 제공해 연구의뢰자가 개별 환자의 정보에 접근하거나 볼 수 없어 개인에 대한 의료정보가 병원 외부로 나가지 않는다.
 
특히 통계적 분석결과에 개인정보가 포함돼 있는지 여부를 각 병원과 사업단에서 각각 검증함으로써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이중의 안전장치도 갖추게 된다.
 
최남호 산업부 시스템산업정책관은 "바이오헬스 빅데이터는 개인정보의 충실한 보호와 데이터 활용 사이에 적절한 균형을 이룬 방식"이라며 "이를 통해 우리 바이오헬스산업의 혁신성장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출범식에는 출범식에는 최남호 산업부 시스템산업정책관과 박형주 아주대학교 총장, 박래웅 사업단장을 비롯해 사업단 참여기관, 산·학·연·병원 관계자 등 총 200여명이 참석했다.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시스템산업정책관이 16일 경기도 수원시에 소재한 아주대학교에서 열린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단 출범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이해곤

유익한 정보, 재미있는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