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해곤

드디어 바로 선 세월호…진실에 한 걸음 더 다가서길

7월 부터 미수색구역 조사

2018-05-11 18:21

조회수 : 1,29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세월호 선체가 4년 만에 바로 선다. 세월호 직립이 완료되면 누워 있던 상태로는 진입이 힘들었던 선체 좌현과 보조기관실 등을 대상으로 7월부터 미수습자를 찾기 위한 본격적인 수색이 시작된다.
 
꽃다운 생명이 스러져간 지 어느새 4년이 흘렀다. 그 세월을 고스란히 몸으로 받은 세월호가 드디어 제 위치를 찾았다. 이제 찾아야 할 것은 진실이다.

4년의 시간 동안 세월호 속에 감춰져 있던 진실이 무엇인지는 여전히 모른다. 하지만 그 진실이 혹은 세월호 속에서 드러나지 않더라도 여전히 남아 있는 미수습자 5명 만은 그 속에서 세상 밖으로 나오길 진심으로 바란다.
 
어쩌면 이제 세월호는 조금씩 잊혀지고 기억의 저편으로 넘어가버린 이슈고, 이야기 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아직은 잊어서는 안되고 여전히 기억해야 할 변화의 시발점이다. 
 
많은 사람들에게는 이제 그저 흘려 넘길 이야기일지 모르지만 사회를 바꾸고, 제도를 변화시키고, 나아가 인식의 전환을 가져오게 한 것은 분명하다.
 
이제 그 마무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마무리라는 말이 어울리지 않을 수 있지만 정확하고 면밀한 조사를 통해 모두가 수긍하고 공감할 수 있는 마지막 이야기가 이제 제자리를 찾은 세월호에서 나오길 기대한다.
 
세월호 직립 당일인 10일 전라남도 목포신항에서 세월호가 해상크레인에 의해 목표 각도인 94.5도로 들어올려진 가운데 관계자들이 작업현장을 벗어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이해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