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유로파리그 4강전서 욱일기 등장…아틀레티코에 항의 메일

서경덕 교수 "외국인이 잘 몰라서 사용하는 경우 꽤 있어"

2018-05-08 22:03

조회수 : 1,43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UEFA 유로파리그 경기에서 욱일기가 등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8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4시5분(한국시각)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아스널의 2017~2018 유로파리그 4강 2차전 관중석에 욱일기 응원이 등장했다.

서 교수는 "한 네티즌의 제보로 알게 됐으며, 아틀레티코 팬 중에 종종 욱일기를 가지고 응원해 왔던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아틀레티코의 유니폼이 욱일기와 비슷한 빨간 줄무늬의 디자인이라고는 하지만, 팬이 욱일기를 직접 들고 응원하는 것은 정말 잘못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스페인 자국 리그에서 사용하는 것도 잘못된 일이지만, 전 세계 축구팬이 TV로 지켜보는 유로파리그에서의 욱일기 응원은 반드시 짚고 넘어갈 문제라고 생각해 구단 측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항의 메일은 아틀레티코 엔리케 세레소 회장과 미겔 앙헬 힐 마린 등 구단주, 클럽 공식 메일과 SNS 계정, 팬클럽에도 함께 전달됐으며, 욱일기는 독일 나치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란 설명을 담았다. 서 교수는 "이런 일이 벌어질 때 우리가 감정적으로만 대응할 것이 아니라 욱일기 사용이 왜 잘못됐는지를 제대로 알려줘야만 한다"며 "사실 외국인이 잘 몰라서 사용하는 경우가 꽤 있었다"고 설명했다.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사용되지 않다가 1952년 자위대 창설과 함께 다시 사용되기 시작했다. 

한편 아틀레티코는 해당 경기에서 앙투안 그리즈만의 도움을 받은 디에고 코스타의 득점으로 아스널에 1-0으로 승리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영국 런던 에미리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1차전에서 1-1로 비긴 아틀레티코는 1승 1무를 기록해 결승에 진출했다. 유로파리그 결승전은 오는 17일 프랑스 리옹 그루파나 스타디움에서 아틀레티코와 올랭피크 드 마르세유의 경기로 진행된다. 

지난 4일 UEFA 유로파리그 아틀레트코 마드리드와 아스널의 4강전 관중석에 욱일기 응원이 펼쳐진 장면. 사진/서경덕 교수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