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익도

ikdokwon@etomato.com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LIVE다이어리)존레전드가 전세기를 탔던 이유

2018년3월16일|봄비 오던 밤|관객과 함께 한 '슬로우 댄스'

2018-05-09 08:30

조회수 : 1,3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존 레전드. 사진/에이아이엠)

2018년3월16일|봄비 오던 밤|관객과 함께 한 '슬로우 댄스'

어떤 해의 어떤 계절을,
나는 명멸하는 찰나의 순간으로 '찍어' 기록해두는 편이다.

특히 '시간예술'이 펼쳐지는 공연장에서의 광경들은
조금 더 특별한 기억으로 남는 경우가 많다. 

그 날의 날씨와 공연장 공기, 조명, 뮤지션의 목소리와 퍼포먼스, 관객들의 함성까지. 

이곳 저곳
점묘법처럼 찍히고 만들어지는 기억 조각들이 
그 해의, 그 계절을 하나의 멋진 그림으로 완성시켜준다.

"오늘 밤, 저와 '슬로우 댄스'를 한번 춰보실 분?"

올해 봄은 이 청유형 질문이 전부가 될 것 같다.

존 레전드는 공연 중 관객을 무대로 초청했고
매너쉽을 발휘하며 로맨틱한 춤을 함께 췄다. 

무릎을 꿇고 겉옷을 벗어 던지더니
관객과 손을 맞잡고 춘 그야 말로 '느린 댄스'.
4000명이 모인 장내에 부러움과 탄식이 가득 했다.

"존 레전드는 인터뷰를 왜 안해요?"

공연 전 관계자에게 묻자, 
'공연'에만 집중하려 하기 때문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목 상태를 고려해 자신의 전세기를 타고 이날 들어 왔다는 설명도 듣게 됐다. 
그리고 몇 시간 뒤에 보게 된 공연에서 충분히 고개가 끄덕여질 수 있었다.

무대 위에서 노래를 부르고, 관객과 함께 춤을 추고, 모든 것을 쏟아붓는 열정은
그곳을 찾아와 준 모든 이를 위한 정성이자 배려였다.

비가 촉촉히 오던 올해의 봄밤은
'존 레전드'라는 점묘화로 기억될 것만 같다.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