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김경수, 댓글 논란 정면돌파…"경남지사 출마"

회견 연기·취소 반복하다 출마 강행…"필요 시 특검조사 받겠다"

2018-04-19 17:45

조회수 : 2,22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원인 필명 드루킹의 댓글조작 관여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정면돌파를 택했다. 경남지사 선거 출마 기자회견 연기와 취소를 반복해 온 김 의원은 19일 경남지사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저는 오늘 경남도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한다”며 “정쟁 중단을 위한 신속한 (댓글조작 관련) 수사를 촉구하고, 필요하면 특검을 포함한 어떤 조사에도 당당하게 임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한시가 급한 경남을 더 이상 나와 연관된 정치공방과 정쟁 늪에 내버려 둘 수 없다고 생각했다”면서 “경남을 도외시하고 정쟁하는 일부 야당 구렁텅이 속에서 경남지사에 나와 미래를 얘기한들 무슨 소용이 있나 싶었다”고 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심각한 청년 실업에 발목 잡힌 채 정치공방에 허송세월을 보내는 국회를 보며 ‘이대로는 안 되겠다’ 싶었다”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출마 선언 일정을 돌연 취소한 배경에 대해선 “경남도민 여러분, (기자회견을) 취소해서 송구하다”면서도 “경남을 정쟁의 바다에 빠뜨린 채 선거 출마를 혼자 하는 건 경남에 도리가 아니라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위기에 빠진 경남 살리기에 힘을 모아야한다”며 “당당하게 선거에 임하겠다. 바로 경남으로 가 한 치 흔들림 없이 선거를 치러나가겠다”고 피력했다. 출마 전날 밤 심경 변화를 일으킨 이유에 대해서는 “(출마 선언은) 경남의 미래를 어떻게 하면 새로 만들지 고민하고, 그런 자리이기에 어려웠다”며 “명확히 입장을 밝히고 출마를 선언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실은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오늘 오전 10시30분 예정됐던 경남도지사 출마 선언 및 이후 일정이 취소됐음을 안내드린다”고 전했다. 당초 김 의원은 경남 진주에 있는 경남도청 서부청사 앞 광장에서 경남지사 출마를 선언할 계획이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경남지사 출마 기자회견을 끝내고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