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서윤

sabiduria@etomato.com

사회부에 왔습니다. 법조계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댓글조작 최순실같아" vs "텐트쇼 막가파식"

바른당·민평당도 연일 공세…선거까지 이슈 끌어갈 태세

2018-04-18 16:19

조회수 : 2,80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 당원이던 김모(필명 드루킹)씨의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빼다 박은 ‘헌정농단’”이라며 천막농성에 돌입하자 더불어민주당은 “뜬금없는 텐트쇼, 막가파식 무책임 정치”라고 날을 세웠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8일 의원총회에서 “드루킹으로 시작된 사건이 김경수 의원을 거쳐 민정비서관을 통해 청와대까지 이르고 있다”면서 “사건 구조가 고영태에서 시작해 최순실로 이어진 국정농단 사건과 놀라울 만큼 빼다 박았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지난 16일부터 3일 연속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이번 사건을 강력 규탄했다. 17일 특검법안 발의에 이어 국회 앞에 천막을 설치하고 무기한 철야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반면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원내대표가 민생은 안중에 없고 오로지 정쟁에만 몸부림치고 있다”며 “국회는 쉬지 않아야 한다고 밝혀 온 본인의 평소 소신과는 지독한 언행불일치”라고 비판했다. 또한 그는 “국회 밖에선 영세소상공인이 천막 농성 중”이라면서 한국당을 향해 “국회 보이콧을 끝내고 추가경정예산안과 민생입법 처리에 나설 것을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조작 사건은 검찰과 경찰의 수사가 진행 중이지만, 이와 별개로 정치권의 논쟁은 6월 지방선거까지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 보수야당인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대선 당시 문재인 후포 캠프와 대선 전후 민주당의 여론조작 지시와 불법자금 동원 여부 등 의혹을 밝히기 위해서는 검찰과 경찰수사에만 맡길 수 없다”며 “국정조사와 특검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범여권인 민주평화당도 검찰 수사가 미진할 경우 특검을 해서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특검 추진에 가세하고 있다.
 
전날 한국당은 소속 의원 116명 중 구속된 최경환, 이우현 의원을 제외한 114명의 공동 발의로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및 김경수 의원 등 연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7일 국회 본청 앞 천막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최서윤

사회부에 왔습니다. 법조계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