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문캠프 관계자들 "김경수, SNS 일일이 확인 못해"

민주 "저급한 공세 강력 대응"…김경수, 19일 예정대로 경남 출마

2018-04-16 17:16

조회수 : 1,47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 조작 사건에 김경수 의원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정치권을 달구고 있다. 그러나 지난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캠프에서 SNS를 담당했던 인사들은 김 의원과 경제공진화를위한모임(공진모) 운영자 김모(필명 드루킹)씨 간 연관 관계가 깊지 않다고 한 목소리로 주장했다. 특히 대선 당시 김 의원이 문 후보 수행과 일정을 담당했던 만큼, SNS나 문자메시지를 일일이 다 확인하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문 후보 캠프에서 SNS를 담당했던 한 관계자는 16일 “대선 당시 (김 의원이) 지근거리에서 문재인 후보 수행을 계속하는 상황에서 SNS에 많은 내용이 올라왔다”며 “일정을 챙기고 사람들을 만날 때 그것들을 일일이 확인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주변에 도와주는 분들이 많았고, 논객이라는 분들도 있었다. 홍준표, 안철수 후보도 그렇지 않았겠느냐”며 “(김 의원은) 수행하는 시간이 많았다. 문 후보 일정에 따라다니는 상황에서 (SNS를) 일일이 다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도 “(드루킹과) 텔레그램 메시지 수 백건 씩 주고받았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본인들 활동이다. 많은 지지그룹이 연락하기 때문에 자신들의 온오프라인 활동들을 보내온 것 뿐”이라고 잘라 말했다.
 
민주당은 당 차원에서 일명 ‘드루킹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단을 꾸리고 관련자를 제명하는 등 적극적인 조치에 나섰다. 추미애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드루킹 사건을 계기로 마치 물 만난 듯하는 야당의 저질 공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면서 “김경수 의원과 연락했다는 이유로 마치 정권의 책임인양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공세에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경고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우리당은 누구나 당원이 될 수 있지만, 댓글 여론조작 행위와 같은 범법행위에는 그 누구도 예외일수 없고 어떠한 관용도 있을 수 없다”며 “사법당국은 이번 드루킹 사건에 대해 자금 출처, 범법의 구체적 사실에 대해 철저한 진상 규명은 물론, 그에 상응하는 엄중한 처벌을 해야 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또 “수사가 진행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수사의 기초자료가 누설된 경위에 대해서도 분명하게 수사가 돼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한편 김 의원은 19일 예정대로 경남지사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김 의원 측은 “19일에 (경남지사) 출마 선언을 한다”며 “장소는 창원이 될 듯하고, 시간은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지난 14일 국회에서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민주당원들과 메시지를 주고받았다는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발표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