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용민

yongmin03@etomato.com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건설업계에 부는 스마트 바람

현산, LG전자 등과 신기술 개발 양해각서…두산인프라, 자율주행 벤처 투자

2018-04-12 15:15

조회수 : 1,35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건설업계에도 스마트 바람이 불고 있다. 다른 업체와의 협력은 물론 벤처기업 투자를 통해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산업개발은 12일 본사에서 HDC아이콘트롤스·LG전자와 스마트홈 및 에너지분야 신기술 개발 협력을 위한 3사간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건설사업본부 본부장, 정현 HDC아이콘트롤스 사장, 황호건 LG전자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3사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음성인식 등을 포함한 인공지능(AI) 홈로봇 신기술 개발, DC배전 기술공유 등 에너지 분야 효율 고도화 관련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LG전자와 업무 협약을 통해 기존 스마트홈 시스템과는 차별화된 기술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장기적으로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신사업 모델 구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두산인프라코어도 이날 자율주행 스타트업인 ‘포테닛’과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 포테닛은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가진 자율주행시스템 개발 전문 벤처기업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최근 4차 산업혁명 관련 신기술과 신사업에 대한 직간접 투자를 본격화하고 있다. 특히 건설 및 광산 현장에서 건설기계들을 무인자동화하는 기술 확보에 초점을 두고 이를 적용한 솔루션 사업으로의 진출을 모색 중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또한 물류 및 제조 현장에서 시장성이 확인된 무인대차(AMR) 기술의 잠재력이 높다고 판단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 AMR은 가이드 장치 없이 자체 자율주행 기술로 운영 가능한 것이 특징으로 포테닛은 선진 기술력 기반 완전 자율주행 물류 로봇을 이미 상용화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2015년부터 포테닛과 공동으로 개발해 온 무인자동화 시스템 기술을 고도화하고 건설기계 외 영역으로도 기술을 확장할 계획”이라며 “4차 산업혁명 관련 스타트업에 투자를 확대해 기존 사업 성장과 신사업 개발 기회를 모색하는 동시에 두산인프라코어의 글로벌 영업망을 활용해 스타트업의 해외진출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건호 LG전자 부사장(왼쪽부터), 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건설사업본부장, 정현 HDC아이콘트롤스 사장이 12일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현대산업개발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