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광표

공정위, '부당내부거래' 정황…SPC그룹 조사 착수

2018-04-11 19:10

조회수 : 2,9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광표 기자]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가 최근 SPC그룹을 상대로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지난 9일 파리바게뜨·파리크라상 등의 브랜드를 운영하는 SPC그룹에 대해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공정위는 시장 가격보다 가격을 높게 책정하는 방법으로 계열사를 부당하게 지원했는지 여부 등에 들여다보고 있다.
 
부당지원은 사업자가 부당하게 계열회사 등에게 과다한 경제상 이익이 되도록 자금이나 자산 등을 현저하게 유리한 조건으로 거래하는 것을 말한다. 현행 공정거래법은 자산총액 5조원 이상 기업집단에 속한 회사가 오너 일가 지분이 상장사 30%·비상장사 20%을 넘는 계열사와 거래하면 일감 몰아주기로 규제한다.
 
앞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소장으로 있었던 경제개혁연구소는 지난해 '대규모기업집단 이외 회사들의 일감몰아주기 등 사례분석' 보고서를 통해 SPC그룹에 대해서도 부당내부거래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바 있어 이번 조사도 그 연장선상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당시 발표된 '대규모기업집단 이외 집단에서의 일감몰아주기등 사례분석1' 보고서에 따르면 SPC그룹의 경우 샤니 호남샤니 설목장 등 계열사를 통해 특수관계인에 대한 부당한 이익제공 혐의가 있다고 지적했다. 당시 연구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이들 업체의 지난 6년간 평균 내부거래 비중이 각각 82.8%, 99.35%, 78.45%에 달한다.
 
SPC그룹 사옥. 사진/SPC그룹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이광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