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불행한 역사 유감"…베트남 주석 "한국 정부 진심 높이 평가"

청 관계자 "진상조사 등 전제한 공식사과 아냐…과거와 비슷한 수준"

2018-03-23 16:25

조회수 : 2,1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한국과 베트남이 모범적인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가고 있는 가운데 우리 마음에 남아있는 양국 간의 불행한 역사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과거 베트남 전쟁 관련 한국 대통령의 공식사과라는 해석이 나왔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과 비슷한 수준의 표현”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베트남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하노이 주석궁에서 열린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말하고 “양국이 미래지향적인 협력 증진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꽝 주석은 공개석상에서는 “훌륭한 말씀 감사하다”고 짧게 답했고, 비공개 회담에서는 “베트남전 과거사에 대한 한국 정부의 진심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과거의 아픔을 치유하고 양국 간 우호관계를 공고히 하며 상생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 정부가 더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베트남 호찌민 시에서 열린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 행사 영상축전에서 “한국은 베트남에 ‘마음의 빚’을 지고 있다”고 언급했지만, 공식석상에서 ‘유감’의 뜻을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공식사과라고 하는 건 정부 차원에서의 진상조사와 그에 따른 사과, 후속 조처로 배상 등이 따르는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의 공식사과는 아니다. 베트남과의 과거사에 대해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이 계속 이어져 발언을 한 그 연장선상에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감 표현이 지난 번 문 대통령의 ‘마음의 빚’ 표현에서 더 진전된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꽝 주석이 더 노력해 달라는 것도 과거를 딛고 미래로 나아가는데 한국이 좀 더 적극적인 자세를 보여달라는 의미로 보였다”고 부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 호찌민 묘소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하노이=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