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농진청, 논밭두렁 태우기 자제 당부…"천적 사멸해 득보다 실 커"

2018-03-13 11:00

조회수 : 1,74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농촌진흥청은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관행적으로 이뤄지는 논밭두렁 태우기를 자제해 줄 것을 13일 당부했다.
 
3월이 되면 마른 나뭇가지나 고춧대 같은 영농 잔재물을 정리하고, 논밭에서 겨울을 난 해충을 퇴치하기 위해 논밭두렁을 불태우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런 관행은 산불발생 가능성을 높일 뿐만 아니라 해충 방제효과도 낮다.
 
산림청에 따르면 올 1월부터 3월11일까지 발생한 산불은 전체 164건으,로 이 중 논밭두렁 소각이 원인이 된 경우는 20건(12.1%)이다.
 
또 농진청이 경기, 충청 지역 논둑 3㎡(1㎡ 3개소)에 서식하는 미세동물을 조사(2015년)한 결과 노린재목 등 해충은 10개체(11%), 거미와 톡톡이 등 천적이 81개체(89%)가 발견돼 불태울 경우 해충보다 천적이 많이 죽는 것으로 나타났다.
 
논밭두렁을 불태운 뒤 약 75일 후(5월 상순)에는 해충과 천척의 밀도가 회복되지만 모두 주변에서 확산돼 온 것으로 추정되며 불태운 면적이 넓을 경우 곤충류의 밀도 회복에는 더 긴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정준용 농진청 재해대응과장은 "논밭두렁 태우기는 해충 방제 효과가 미미하고 산불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으므로 자제를 부탁한다"며 농산폐기물은 개별 소각 대신 지정된 곳에 배출해 주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농촌진흥청은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관행적으로 이뤄지는 논밭두렁 태우기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농진청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