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바른미래당, 외교·안보현안서 한국당과 차별화 행보

대북특사단 파견에 대체로 환영…한국당은 "빈손 돌아올 것 뻔해"

2018-03-05 16:04

조회수 : 1,21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바른미래당이 외교·안보 현안에서 자유한국당과 조금씩 차별화에 나서고 있다. 문재인정부의 ‘대북 특별사절 대표단 파견’ 관련해서 한국당과 다른 입장을 보인 것이 대표적인 예다.
 
바른미래당은 5일 대북특사단의 방북에 대해 한국당과 차별화된 당의 입장을 보여줬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광주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에서 “대북특사는 교착된 남북관계 돌파구를 열 수 있는 최고의 기회”라며 “최대한 노력해서 한반도 문제가 이번을 계기로 한미동맹의 굳건한 지원 속에서 해결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한미 간 공조만을 강조해온 기존 입장에서 남북대화에 조금 더 유연한 태도를 밝힌 것이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한국당을 겨냥해 “당명을 ‘야유한국당’으로 바꾸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하 최고위원은 “한국당은 대북특사단을 두고 ‘북핵 축하 사절단'이 간다고 야유를 보내고 있다”며 ’마치 대한민국 축구 대표단이 아주 어려운 상대와 싸우러 가는데 ‘패배할 건데 뭐하러 가냐’는 것과 똑같은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비핵화 싸움을 하러, 어쨌든 우리 정부가 특사를 파견하는 것”이라며 “이번 기회를 최대한 살려서 북한을 어르기도 하고, 압박하기도 하고, 설득도 하고, 이렇게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야 한다는 것이 우리 국민들의 심정이다. 특사단, 말도 많았지만, 어쨌든 구성이 된 것이고, 우리 대한민국 전체가 ‘평양 가서 잘 싸워라’고 응원해야 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여전히 대북특사단 파견에 강한 불만을 드러내며 북한과의 대화 자체를 반대하고 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대북특사단의 방북과 관련해 “어차피 빈손으로 돌아올 게 불보듯 뻔 한 파견으로 북한에 명분을 쌓아주고 정치적으로 이용되는 어리석은 상황이 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당 북핵폐기추진특별위원장을 맡은 김무성 의원도 “폭정과 탄압을 일삼는 정권을 상대로 대화로 풀겠다는 생각인데 착각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문재인정권의) 이러한 대북정책이 (북한에) 위기를 모면할 시간을 벌어준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오른쪽)가 5일 오전 광주 북구 첨단과기로 광주과학기술진흥원에서 열린 광주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